정부, ‘금단의 땅’ 미군 기지 개발에 1조 3000억 푼다

2020년 미군 공여구역 발전계획 발표

자연·역사·예술이 ‘하나로’… 글로벌 관광명소 안양예

‘안양공공예술 프로젝트’ 통해 새롭게 태어난 예술공원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지 ‘주민투표 찬성률’로 결정 합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조감도. 경북도 제공

대구시장과 경북도지사, 의성·군위군수가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이전 건설지역 선정 방식에 합의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권영진 대구시장, 김주수 의성군수, 김영만 군위군수는 21일 경북도청에 모여 의성과 군위 주민투표 찬성률에 따라 통합 신공항 이전 후보지를 선정하기로 했다.

이는 애초 국방부가 ‘주민 찬성률로 후보지를 선정하자’고 의견을 낸 것과 일치한다.

신공항 이전 후보지는 군위 우보면, 의성군 비안면·군위군 소보면 두 곳이다.

단체장 4명이 합의한 내용에 따르면 군위군민은 군위에, 의성군민은 의성에 각각 공항이 들어서는 데 찬성하는지를 묻는 방식으로 주민투표를 한다.

군위 찬성률이 높으면 군위 우보면을, 의성 찬성률이 높으면 의성 비안면·군위 소보면을 공항 최종 이전지로 정한다.

단체장들은 이 방식이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과 주민투표법에 위배되지 않으면 선정 기준으로 채택하기로 했다.

경북도는 이 같은 의견을 국방부에 제시해 유권해석을 받을 예정이다.

의성군과 군위군은 그동안 공항 이전 후보지를 투표율로 선정하는 방안을 두고 견해차를 보여 왔으나 이날 회동에서 의견 일치를 봤다.

경북도는 이전부지 선정 절차·기준 심의, 주민 설명회, 주변 지역 지원계획 수립을 위한 공청회, 이전부지 선정계획 수립·공고 등을 거쳐 늦어도 10월 중순에는 주민투표 절차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한다.

주민투표 후 찬성률이 높은 지역 단체장이 유치 신청을 하면 선정위원회가 이전부지를 결정한다.

도는 주민투표 절차에 2개월 정도가 걸릴 것으로 본다.

탈락하는 지역에는 공항 배후 미니 신도시와 산업단지, 항공 클러스터 등 다양한 사업을 검토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역에 이렇게 큰 사업을 하는데 합의를 못 하면 역사의 죄인이 된다는 생각으로 논의에 임해 좋은 결론을 끌어냈다”고 말했다.

한편 비안면과 군위 소보면 공동 후보지인 의성군은 그동안 주민찬성률을 기준으로 하면 군위 우보면 단독 후보지를 물리적으로 이길 수 없다고 판단해 반대해 왔다. 주민찬성률이 최종 후보지 선정 기준으로 확정되면 향후 일정 보이콧은 물론 소송도 불사한다는 입장으로 알려졌었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전통시장 회식… 코로나 넘는 중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우리 마을 우리가 지킨다”

이승로 서울 강북구청장

영등포 골목상권 살리기 챌린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