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 소음 더 키우는 ‘정부 인정’…성능 미달 부실 바닥

[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바닥구조 사전인정제 허점

고양시장 “청소년 버스요금 할인율 40% 까지 확대해야”

“버스기사 처우 개선위해 청소년에게 부담 줄 수는 없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지역 시내버스 요금 인상을 앞두고, 이재준 경기 고양시장이 청소년 버스요금 할인율 확대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 시장은 23일 대중교통 관계부서 대책 회의를 열어 “오는 28일 부터 경기지역 시내버스 요금이 대폭 인상된다”면서 “버스기사들의 처우 개선을 위해 청소년들에게 부담을 줄 수는 없다. 현재 30%인 청소년 할인율을 서울시 수준인 40%까지 확대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추가 할인 손실금에 대한 지자체 부담금이 일부 가중되더라도 적극적인 할인율 정책을 추진해 수도권(경기·서울·인천)에서는 동일한 할인제로 통일성을 유지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이 시장은 또 “지역 운수업체들의 경영난 해결에 동참하는 차원에서 요금인상에는 동의하지만, 이번 기회를 통해 청소년 요금 할인율의 차별문제 등은 반드시 해결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고양시에 따르면 서울시와 경기도는 동일한 수도권 통합환승 요금제 적용을 받고 있지만, 서울시는 청소년 요금의 할인율을 40%까지 확대하는 데 반해 경기도는 이번 시내버스 요금 인상으로 서울시와의 요금 격차가 심해져 청소년을 비롯한 지역 주민의 반발을 사고 있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설리 죽음에 분개한 시민들 靑 청원에 몰려가…

‘설리 사망’ 관련 靑 청원 총 6건 올라와“피해자, 오죽 괴로웠으면 죽음 택했겠나”“악플러 명예훼손, 솜방망이 처벌 안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송파둘레길은 생태복지 1번지”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다문화가족에 다가가는 성동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광진 ‘공공갈등 공론화委’ 출범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율주행차시대 열리면…”

오재학 한국교통연구원 원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