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청’ 승격… 전문성 강화

행안부, 정부조직법 개정안 발표

가야고분군, 세계인 가슴에 감동 준비 끝

유네스코 세계유산 신청 후보 선정돼

“한 뼘의 도시공원도 해제하지 않겠다”

박원순 시장, ‘그린뉴딜’ 정책 발표

사계→해당 분야, 폭원→너비…자치법규 한자어 쉬운 말로 바꾼다

행안부, 전국 지자체 대상 순화정비 사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체차→차례로, 이환되다→질병에 걸리다

행정안전부가 9일 한글날을 맞아 각 지자체의 자치법규 속 어려운 한자어를 쉬운 말로 바꾼다.

행안부는 이날 17개 시도 및 226개 시군구에 자치법규 2800여개 속 한자 용어를 순화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은 ‘자치법규에 사용되는 어려운 한자어 정비 추진계획’ 공문을 보냈다. 정부는 그동안 한자 정비를 위해 지난 8월부터 국내 243개 지자체 조례 7만 9288건과 규칙 2만 4391건 등 자치법규 10만 3679건을 대상으로 정비 대상 용어 선정 작업을 추진해 왔다.

행안부 관계자는 “이번 정비는 자치법규에 대한 첫 순화 정비 사업으로 행안부는 앞으로도 불필요하게 어려운 한자어를 사용하고 있는 자치법규를 찾아 계속해서 순화작업을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정비 대상 용어 중 가장 빈번하게 사용 중인 용어는 ‘사계’(斯界)였다. 위원 자격 등과 관련해 특정 전문 분야를 지칭하는 뜻으로 76개 지자체의 93개 자치법규에서 이 용어를 사용하고 있다.

예를 들면 ‘위원회에 고문을 둘 수 있으며 고문은 사계의 권위자 중에서 시장이 위촉한다’는 식이다. 보통 사계는 사계절을 뜻할 때 쓰는 말로 따로 검색해보지 않으면 그 뜻을 알기 어렵다. 행안부는 이 용어를 ‘해당 분야’ 또는 ‘해당 방면’으로 순화할 예정이다.

이 외에 도로 등 구조물의 너비나 폭을 지칭하는 데에 쓰이는 ‘폭원’(幅員)은 ‘너비’로, 일정한 순서에 따른다는 의미로 쓰이는 ‘체차’(遞差)는 ‘차례로’로 각각 정비할 계획이다. 단어만 봐서는 전혀 의미를 이해할 수 없는 앙등(昂騰)하다, 이환(罹患)되다 등의 용어도 각각 가격을 올리다, 질병에 걸리다로 바꾼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9-10-08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홍천, 마스크 1만장 전달

6·25 때 전사한 佛장교 고향에 제공

아이·운전자 다 지킨다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