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경찰·지방자치법안 또 국회 못 넘나

막 오른 20대 마지막 임시국회 주목

[관가 블로그] 비고시 출신 약진… 산림청 인사에 ‘들썩’

청·차장 내부 승진은 개청 이후 처음…산림보호국장 9급 출신 발탁에 ‘고무’

코로나에도…지자체 ‘그물망 복지’ 빛난다

관악·서대문 등 세밀한 지원 눈길

철도노조 ‘준법투쟁’에 새마을호 등 최대 90분 지연

철도노조 11일 오전 9~14일 오전 9시 파업 예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는 11일부터 3일간 경고파업을 예고한 전국철도노동조합(철도노조)이 ‘준법 투쟁’에 돌입하면서 서울역과 용산역에서 출발하는 일반 열차들이 지연 운행되고 있다.

8일 코레일에 따르면 철도노조가 7일 오전 9시부터 태업을 벌이면서 수색차량기지에서 새마을호와 무궁화호 열차가 출고될 때 필요 작업 및 절차 등을 준수하고 있다. 이로 인해 일반열차 운행이 10분에서 최대 90분까지 지연되고 있다.

행신차량기지에서 출고되는 KTX 열차는 이상이 발생하지 않고 있지만 새마을호와 무궁화호의 지연 운행 여파로 일부 열차가 10∼20분 지연 운행되고 있다.

앞서 철도노조는 내년 1월 1일 ‘4조 2교대’ 근무 전면 시행과 안전인력 확보 등을 요구하며 11일 오전 9시부터 14일 오전 9시까지 파업을 예고했다. 노조 파업시 일부 열차 운행이 줄면서 철도 이용에 불편이 불가피하다. 코레일은 승차권 발매를 제한하고, 예매한 고객에게는 운행 여부를 휴대전화 문자메시지(SMS)로 안내키로 했다. 또 열차를 이용하는 고객은 사전에 홈페이지(www.letskorail.com)나 철도고객센터에 열차 운행 여부를 반드시 확인해 줄 것을 당부했다. 손병석 코레일 사장은 7일 국정감사에서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조와 마지막까지 성실히 협상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영등포 골목상권 살리기 챌린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헌혈 부족에… 십시일반 나눔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코로나 쇼크’ 전통시장 살리기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상업지역 확대해달라”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