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번호 유출 피해자 변경 기한 6개월→90일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與·기재·국토부 ‘따로’… 부동산대책 공조 삐걱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대구 6700원인데 청송은 4만원…車번호판 뭐길래 최대 6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철도노조 ‘준법투쟁’에 새마을호 등 최대 90분 지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철도노조 11일 오전 9~14일 오전 9시 파업 예고

오는 11일부터 3일간 경고파업을 예고한 전국철도노동조합(철도노조)이 ‘준법 투쟁’에 돌입하면서 서울역과 용산역에서 출발하는 일반 열차들이 지연 운행되고 있다.

8일 코레일에 따르면 철도노조가 7일 오전 9시부터 태업을 벌이면서 수색차량기지에서 새마을호와 무궁화호 열차가 출고될 때 필요 작업 및 절차 등을 준수하고 있다. 이로 인해 일반열차 운행이 10분에서 최대 90분까지 지연되고 있다.

행신차량기지에서 출고되는 KTX 열차는 이상이 발생하지 않고 있지만 새마을호와 무궁화호의 지연 운행 여파로 일부 열차가 10∼20분 지연 운행되고 있다.

앞서 철도노조는 내년 1월 1일 ‘4조 2교대’ 근무 전면 시행과 안전인력 확보 등을 요구하며 11일 오전 9시부터 14일 오전 9시까지 파업을 예고했다. 노조 파업시 일부 열차 운행이 줄면서 철도 이용에 불편이 불가피하다. 코레일은 승차권 발매를 제한하고, 예매한 고객에게는 운행 여부를 휴대전화 문자메시지(SMS)로 안내키로 했다. 또 열차를 이용하는 고객은 사전에 홈페이지(www.letskorail.com)나 철도고객센터에 열차 운행 여부를 반드시 확인해 줄 것을 당부했다. 손병석 코레일 사장은 7일 국정감사에서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조와 마지막까지 성실히 협상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계급장 떼고 書로 소통… 은평, 길냥이 해법을 읽다

[현장 행정] 김미경 구청장 직원들과 독서 모임

성동, 새달 4일 주민 숙원 ‘구립용답체육센터’ 문 연다

수영장 등 체육시설·공중목욕탕 겸비

놀이·보호 한 곳서… 29일 ‘노원 아이돌봄센터’ 개소

아동식당·공동육아방 등 시설 갖춰

세금 징수 99%·인센티브 확보… ‘살림꾼’ 강서 엄지척

행안부 지자체 재정분석 ‘최우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