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공직자 재취업, 검찰청 출신 57명 ‘최다’

최근 4년 반 동안 10명 중 8명꼴 재취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정원·기재부·미래부 100% 심사통과
심사 안 받고 취업한 95명은 과태료 부과

최근 4년여 동안 퇴직 후 취업 심사를 받은 고위 공직자가 가장 많은 곳은 검찰청으로 나타났다.

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민기 의원이 인사혁신처로부터 받은 ‘2급 이상 퇴직공직자 취업 심사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올해 6월까지 재취업 심사를 신청해 재취업에 성공한 고위 공직자의 퇴직 전 소속 기관으로 검찰청(57명)이 가장 많았다.

이어 국방부(41명), 법무부(39명), 외교부(35명), 감사원(26명), 경찰청(22명), 국가정보원(21명), 대통령비서실(19명), 국토교통부(18명) 순이었다.

특히 국정원은 취업 심사를 신청한 21명 전원이 심사를 통과해 10명 이상이 신청한 곳 중 기획재정부(11명), 미래창조과학부(현 과학기술정보통신부·10명)와 함께 100% 심사통과율을 기록했다.

전체적으로 보면 재취업 심사를 신청한 퇴직 공직자 1030명 가운데 813명(78.9%)이 고위직으로 재취업했다. 연도별로는 2015년 117명, 2016년 171명, 2017년 158명, 2018년 250명, 2019년 6월 기준 117명 등이었다.

재취업한 직위를 보면 고문 203명, 이사 199명, 부회장·부사장 64명, 감사 62명, 회장·사장 59명 등이었다.

취업 심사를 받지 않고 취업했다 적발된 취업자는 2015년 32명, 2016년 34명, 2017년 23명, 2018년 12명, 2019년 6월 기준 13명 등 4년 반 동안 114명이었다. 이 가운데 38명은 자진 퇴직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적발된 95명은 과태료 부과 처분을 받았고 19명은 생계형 및 자진 퇴직 등을 이유로 과태료 면제 처분을 받았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2019-10-09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