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낭독 소리 낭랑한 강남… 문향 흐르는 문화도시

도시 품격 높이는 강남구 독서문화정책

중앙부처 여성 고위공무원 지난해 첫 100명 넘었다

정부 ‘공공부문 균형인사 보고서’ 발간

이틀 뒤 71주년… 국회서 잠만 자는 여순사건특별법

1만여명 희생… 제주 4·3사건과 쌍둥이

“설악산케이블카 무산 등 각종 환경규제에 숨막힌다” 강원도민들 궐기대회 열어 항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부동의를 비롯해 정부의 각종 환경규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강원도민들이 10일 궐기대회를 열어 항의했다.

친환경설악산오색케이블카추진위원회를 비롯한 강원도민 1만여명은 10일 오전 양양군 남대천 둔치에서 환경부 규탄 범강원도민 궐기대회를 열고 강원지역 환경규제 철폐를 주장했다.

추진위는 “오색 케이블카는 4건의 소송에서 모두 원고 각하 또는 기각 판결로 정당성을 확보한 사업임에도 환경부가 원천적으로 무효화하기 위해 계획과 입지 타당성 마저 부정하며 ‘부동의’ 결론을 내렸다”고 비판했다. 특히 “환경부는 지역 주민 동의 없는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사업에는 협조적”이라며 “이런 이중잣대는 강원도민을 경시하는 것으로 볼 수 밖에 없다”고 강원도 무대접론을 성토했다.

이날 대회에서
각종 환경규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강원도민들은 10일 상여를 앞세워 양양군 시내 가두행진을 벌이며 정부의 환경규제 정책을 규탄했다. 이어 시민들은 남대천 둔치에 모여 환경부 장관 등의 모형 화형식도 가졌다.
양양군 제공

궐기대회에는 양양군민은 물론 환경부에 원주 상수원보호구역 해제를 요구하고 있는 횡성지역 원주상수원보호구역피해대책위원회 소속 주민들도 참석했다. 삼척, 홍천, 횡성, 영월, 평창, 정선에서 논란을 빚고 있는 송전탑 설치 반대 주민들도 개별적으로 참가해 사실상 강원지역 전체 주민들이 환경부 규탄 목소리를 냈다.

오색케이블카추진위와 강원도민들은 이번 궐기대회를 시작으로 송전선로 건설계획 지역인 삼척, 홍천, 횡성, 영월, 평창, 정선 등과 연대해 지속적으로 대정부 투쟁을 벌여나갈 예정이다.

정준화 오색케이블카추진위원장은 “정부 시범사업으로 승인해 놓고도 뒤늦게 부동의 결정을 내린 것은 양양군민과 강원도민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양양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버스 앞좌석 여성 머리에 체액 묻혔는데 무죄

국과수 감정 결과 피해자 머리서 피고인 체액 검출법원 “피고인이 고의로 체액 묻혔다고 단정 못 해”시내버스에서 앞자리에서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같이의 가치 ‘도봉 육아’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주민 참여형 ‘안전 급식 시대’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2개월째 ‘혁신 금메달’

이정훈 서울강동구청장

뚝섬역상점가 ‘청춘놀이터’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