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전담 이송… 시민 격려가 큰 힘”

[방역 현장에서 만난 여성들] <2> 서아람 서울 중부소방서 소방교

택배근로자 안전까지 신경… 丁총리 연일 강행군

[관가 블로그] “비대면 일상 숨은 영웅 안전망 갖춰야” 종교계엔 “국민께 정신적 방역을” 당부 취임 엿새 뒤 확진자… 하루도 안 쉬어 코로나 수습 이후 대망론 힘 받을 수도

재택근무 기업 2곳 중 1곳 “코로나 끝나도 지속”

66.7%가 “업무효율 높아졌다” 근로자 만족도 91.3%로 높아

“설악산케이블카 무산 등 각종 환경규제에 숨막힌다” 강원도민들 궐기대회 열어 항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부동의를 비롯해 정부의 각종 환경규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강원도민들이 10일 궐기대회를 열어 항의했다.

친환경설악산오색케이블카추진위원회를 비롯한 강원도민 1만여명은 10일 오전 양양군 남대천 둔치에서 환경부 규탄 범강원도민 궐기대회를 열고 강원지역 환경규제 철폐를 주장했다.

추진위는 “오색 케이블카는 4건의 소송에서 모두 원고 각하 또는 기각 판결로 정당성을 확보한 사업임에도 환경부가 원천적으로 무효화하기 위해 계획과 입지 타당성 마저 부정하며 ‘부동의’ 결론을 내렸다”고 비판했다. 특히 “환경부는 지역 주민 동의 없는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사업에는 협조적”이라며 “이런 이중잣대는 강원도민을 경시하는 것으로 볼 수 밖에 없다”고 강원도 무대접론을 성토했다.

이날 대회에서
각종 환경규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강원도민들은 10일 상여를 앞세워 양양군 시내 가두행진을 벌이며 정부의 환경규제 정책을 규탄했다. 이어 시민들은 남대천 둔치에 모여 환경부 장관 등의 모형 화형식도 가졌다.
양양군 제공

궐기대회에는 양양군민은 물론 환경부에 원주 상수원보호구역 해제를 요구하고 있는 횡성지역 원주상수원보호구역피해대책위원회 소속 주민들도 참석했다. 삼척, 홍천, 횡성, 영월, 평창, 정선에서 논란을 빚고 있는 송전탑 설치 반대 주민들도 개별적으로 참가해 사실상 강원지역 전체 주민들이 환경부 규탄 목소리를 냈다.

오색케이블카추진위와 강원도민들은 이번 궐기대회를 시작으로 송전선로 건설계획 지역인 삼척, 홍천, 횡성, 영월, 평창, 정선 등과 연대해 지속적으로 대정부 투쟁을 벌여나갈 예정이다.

정준화 오색케이블카추진위원장은 “정부 시범사업으로 승인해 놓고도 뒤늦게 부동의 결정을 내린 것은 양양군민과 강원도민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양양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한성백제문화제 ‘온택트’ 개최… 송파, 축제의 새 패러다

[현장 행정]‘위드 코로나 시대’ 새 이벤트 모델 제시한 박성수 구청장

살수기 청소·투기 단속… 중구 ‘쓰레기와의 전쟁’

중앙시장 악취 제거·클린코디 배치 성과

#별난 크리에이터 모여라… 강서 초·중생 진로 체험

오늘부터 ‘온라인 강서드림 job 챌린지’

‘걷기 좋은 아파트’ 만든 노원… 대한민국 건강도시 최우수

작년 우수상 이어 2년 연속으로 수상 ‘신체활동 활성화’ 조례 제정 높이 평가 주민 대상 31개 걷기 동아리도 인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