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 소음 더 키우는 ‘정부 인정’…성능 미달 부실 바닥

[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바닥구조 사전인정제 허점

지방공무원 7급 공채 12일 서울 포함 전국 동시 실시

17개 시도 89개 시험장 일제히 시행…강원 242대1 최고·전남 36대1 최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지방공무원 7급 공개경쟁 임용시험이 12일 서울을 포함한 전국 17개 시도 89개 시험장에서 일제히 치러진다.

10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581명을 선발하는 이번 시험에 모두 4만 869명이 지원해 경쟁률 70.3대1을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별도로 시험을 치른 서울시를 포함하면 선발 인원은 583명, 접수 인원은 5만 3042명이었다.

지난해까지 따로 시험을 진행했던 서울시도 올해부터 다른 16개 시도와 같은 날짜에 실시한다.

직군별 경쟁률을 보면 행정직군이 417명 선발에 3만 6418명이 지원해 87.3대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164명을 뽑는 기술직군에는 4451명이 몰려 27.1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지역별로는 강원이 242.5대1로 가장 높았고 대구 138.8대1, 전북 136.2대1, 대전 97.9대1 순으로 뒤를 이었다. 경쟁률이 낮은 지역은 전남 36.8대1, 인천 44.4대1, 광주 54대1 등이다.

지원자 연령대는 20대가 51.3%(2만 967명)로 가장 많았고 30대 39.0%(1만 5927명), 40대 9.7%(3975명) 순이었다. 50대 이상 지원자도 1%(428명) 있었다. 지원자 중 여성 비율이 50.7%로 남성(49.3%)보다 약간 높았다.

특성화·마이스터고 졸업(예정)자 대상 기술계 고졸 9급 경력경쟁 임용시험과 연구·지도직 시험도 함께 실시된다. 9급 기술계고 경력 임용시험은 6.3대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연구·지도직은 352명을 뽑는 데 6292명이 지원해 경쟁률이 17.9대1이다. 이번 필기시험 결과는 다음달 1∼19일 각 시도 홈페이지에 발표된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9-10-1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버스 앞좌석 여성 머리에 체액 묻혔는데 무죄

국과수 감정 결과 피해자 머리서 피고인 체액 검출법원 “피고인이 고의로 체액 묻혔다고 단정 못 해”시내버스에서 앞자리에서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송파둘레길은 생태복지 1번지”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다문화가족에 다가가는 성동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광진 ‘공공갈등 공론화委’ 출범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율주행차시대 열리면…”

오재학 한국교통연구원 원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