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자 운전면허 반납·인센티브 신청 주민센터서 한번에

8월부터 주민센터 ‘원스톱 서비스’ 구축

유해성분 328배… 수입 어린이 ‘위해제품’ 83만점 적발

관세청, 올 4~5월 학용품 등 집중 단속

“우리 지자체로 놀러 오세요”… 침체된 지역 관광 살리기

인천시 호텔 비용 부담 붐업 프로모션, 경북 1500개 숙박업소 할인 이벤트

2021년까지 조달·통관·결제 무역거래 전 과정 디지털화

수출 신고 시간·비용 90% 이상 절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21년까지 조달과 계약, 통관, 결제 등 무역거래 전 과정이 디지털화된다. 수출 신고에 필요한 시간과 비용도 90% 이상 절감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4차 혁신성장전략회의에서 블록체인,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혁신기술을 이용해 무역업체의 거래 비용을 줄이고 전자상거래 수출을 촉진하기 위한 ‘디지털 무역 기반 구축 방안’을 확정해 발표했다.

정부는 디지털 혁신기술을 통한 수출지원 서비스 혁신을 위해 내년 이후 ‘대외경제 통합정보센터’를 구축하기로 했다. 여러 부처와 공공기관에 분산된 수출, 해외투자, 프로젝트 수주 등 해외 진출 정보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다. 수출 기업들에 유망 시장과 시장별 특화정보 등을 맞춤형으로 제공하는 서비스도 시작한다. 무역금융의 디지털화를 위해서는 오는 12월 블록체인 기반 외국환 거래 증빙 서비스를 시작하고 증빙서류 제출 절차를 간소화한다. 쉽고 편리한 무역업무를 지원하기 위해 2021년까지 조달-계약-통관-물류 등 수출 전 과정에 대한 디지털 거래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정부는 디지털 무역 기반 구축 시범사업을 통해 수출 신고 소요 시간은 평균 1시간에서 5분, 비용은 422만원에서 38만원까지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추산했다.

이두걸 기자 douzirl@seoul.co.kr

2019-10-15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학교방역 비상대책 체계 구축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