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등록번호 뒷자리 ‘지역 표시’ 45년 만에 사라진다

10월부터 성별 표시 제외 6개 번호 변경

안양·과천·군포·의왕시, GTX C노선 정차역 신설 놓고 충

인덕원역·의왕역 추진… 4개 지자체 갈등

[관가 인사이드] ‘실세 지사’ 김경수의 힘?… 또 중앙 고

경제부지사 박종원, 경제혁신추진위원장 이찬우

홍보 효과 없는 선거방송에 67억 펑펑

중앙선관위 2개 유선방송 채널 운영…승인받지 않은 전용 예산 17억 포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홍보 효과가 거의 없는 선거방송 채널 운영에 최근 3년 동안 67억원이나 쏟아부은 것으로 드러났다.

17일 감사원이 공개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기관운영감사 결과에 따르면 선관위는 선거정보 전달을 위해 2개 유선방송에 TV채널(한국선거방송)을 개설, 2017년 4월부터 24시간 방송을 하고 있다. 이 사업에는 2017년 기준 약 29억원이 투입됐다. 여기에는 공직선거관리 예산 14억 7000만원과 선거관리 행정지원 예산 2억 2000만원 등 승인받지 않은 전용 예산 등 17억원도 포함됐다. 2018년과 2019년에도 19억원씩, 최근 3년 동안 67억원을 투입한 것이다.

더구나 이 채널은 24시간 방송을 하기에는 콘텐츠가 부족해 재방률이 2017년 94%, 2018년 93%나 됐다. 선거와 전혀 무관한 애니메이션 영상도 구매해 내보내기도 했다.

감사원은 선거가 매년 있는 것도 아니고 선거가 있는 해에도 지상파나 케이블에서 선거나 개표상황 등을 다루는 만큼 별도의 TV채널이 필요 없다는 판단이다. 지상파TV 등 방송매체 홍보 예산(2017년 기준 37억원)이 별도로 있고 유튜브 등 무료매체를 홍보에 활용할 수 있는데도 해당 방송 가입자만 시청이 가능한 유선방송 채널을 운영하는 것은 홍보 효과가 미흡하다는 지적이다. 이에 감사원은 중앙선관위원장에게 예산이 낭비되는 일이 없도록 관련 업무를 철저히 하고 홍보 효과가 미미하고 방송 콘텐츠가 부족한 한국선거방송 채널의 운영 여부를 재검토하라고 통보했다.

최광숙 선임기자 bori@seoul.co.kr

2019-10-18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묵은 교통민원 해결사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20000… 코로나 검사 4개월 기록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가정이 행복한’ 관악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전통시장에서 착한소비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