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의 변신… 한국적 멋 살린 공공건축물 ‘보고’

건축사 출신 김영종 구청장 전략 성과

지적장애인 실종 걱정 끝

노원구 GPS 탑재 ‘배회감지기’ 지원

연미복 입은 李총리 “이러다 제비족 되겠네”

일왕 즉위식 참석 ‘깨알 유머’ 발휘…몽골 총리 만나 “내 말 잘 있지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낙연(왼쪽) 국무총리의 유머 감각이 현해탄 건너에서도 유감없이 발휘되고 있다. 이 총리는 평소 사적인 자리는 물론 연설 등 공식적인 행사 때도 즉흥적인 ‘깨알 유머’를 구사해 분위기를 잘 만드는 것으로 유명하다.

“내 말(馬) 잘 있지요?”

22일 일본을 방문 중인 이 총리는 이날 일왕 즉위식이 열리는 황궁으로 떠나기 전 호텔 로비에서 대기 중이던 우흐나 후렐수흐 (오른쪽) 몽골 총리를 만나자마자 대뜸 말 얘기를 꺼냈다. ‘내 말’이란 다름 아닌 이 총리가 지난 3월 몽골 방문 때 선물 받은 말 한 필. 앞서 지난해 1월 후렐수흐 총리의 한국 방문으로 처음 대면한 두 사람의 만남은 이번이 세 번째다. 반가운 포옹으로 시작된 환담은 말의 안부까지 확인할 정도로 화기애애하게 진행됐다.

이날 이 총리의 연미복 차림도 유머의 소재가 됐다. 기자들이 “연미복을 처음 입으시냐”고 묻자 “이러다가 제비족 되겠네”라고 말해 좌중에서 웃음이 터져 나오기도 했다.

이 총리의 유머 실력은 해외 순방 때 더욱 빛을 발한다. 오만 방문 당시 오만해(海)를 앞두고 수행원들에게 “오만해 건너편에 사는 사람들은 오만해 인근에 사는 사람들을 뭐라고 부르는지 아느냐”고 물었다. 아무도 대답을 못 하자 이 총리가 답했다. “겸손해.” 오만하지 말고 겸손하라는 얘기다. 탄자니아를 방문했을 때는 “‘방탄’(탄자니아 방문)한 이 총리로 표현하지 말라”고 주문했다. 방탄소년단의 팬들에게 혼나기 때문이란다.

사자성어를 비튼 ‘이낙연 유머’는 시리즈까지 나올 정도다. ‘유비무환’은 ‘비가 오면 농촌에는 환자가 없다’(농촌에서는 비가 오면 일하지 않는다)로 바뀐다. ‘주경야독’은 애주가인 이 총리의 생활 체험에서 나온 사자성어로 ‘낮에는 가볍게 술을 마시고 저녁에는 독한 술을 마신다’는 뜻이다. 그는 주변에서 ‘아재 개그’라고 하면 ‘할배 개그’라고 받아친다. ‘언어의 마술사’라는 얘기를 듣는 이유가 다 있다.

도쿄 최광숙 선임기자 bori@seoul.co.kr
2019-10-23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中企 살리는 금천, 40억 육성자금 융자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경제 살리는 광진, 1471억 조기 집행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이웃과 소통, 봉사도 함께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전통시장 회식… 코로나 넘는 중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