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9430원 vs 8500원 수정 제안

최저임금위 6차 회의 양측 이견 못 좁혀

1000인 이상 기업 비정규직이 40.1%

파견·용역 고용 노동자 비율은 21.1%

횡성 한우?… 소형 전기차의 ‘엔진’입니다

횡성군, 이모빌리티 산업 육성 ‘승부수’

‘액상형 전자담배’ 7월 정점 찍고 감소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폐질환 논란 후 정부 ‘사용 중단’ 영향

7월 430만 포드→9월 280만 포드로↓
1~9월 전체 판매량도 전년比 0.36%↓

중증 폐질환 유발 논란으로 정부가 사용 자제 권고를 내린 액상형(CSV) 전자담배 판매량이 지난 7월을 정점으로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획재정부가 28일 발표한 ‘2019년도 3분기 담배시장 동향’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전체 담배 누적 판매량은 26억 250만갑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6억 1180만갑)보다 0.36%가량 감소했다. 3분기 전체 담배 판매량은 9억 2950만갑으로 지난해 3분기(9억 2810만갑)에 비해 0.15% 증가했다.

이 가운데 지난 5월 출시된 ‘쥴’, ‘릴 베이퍼’와 같이 폐쇄형 용기(포드)에 니코틴 용액을 넣은 CSV 전자담배는 5~9월 1590만 포드가 판매됐다. 3분기로 한정하면 980만 포드가 판매됐고 이는 3분기 전체 담배 판매량의 1.1%에 해당된다. CSV 전자담배 판매량은 지난 5월 250만 포드에서 6월 360만 포드로 늘었다. 하지만 7월 430만 포드를 정점으로 8월 270만 포드, 9월 280만 포드로 감소세를 보였다. 이는 미국에서 CSV 전자담배에 의한 530건의 중증 폐질환 의심 사례가 보고되는 등 논란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정부는 지난 23일 CSV 전자담배에 대한 사용 중단을 권고했고, 주요 편의점들도 판매 중단에 나서는 등 사실상 퇴출 수순을 밟고 있다.

3분기 궐련 담배 판매량은 8억 3010만갑으로 지난해 3분기(8억 5100만갑)보다 2.5% 감소했다. 궐련형 전자담배는 3분기에 8720만갑 팔려 지난해 3분기(7720만갑)보다 13% 증가했다.

세종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19-10-29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청소년 특구’ 구로 만든다

이성 구청장, 청소년 친화도시 역점

2년간 외부재원 6052억원 유치

민선 7기 관악 빛나는 적극 행정

장애인 자립생활주택 2호 개소

이정훈 강동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