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6시 다른 구 등교하는 흑석동 학생들… “고교 세워

‘일반고 사각지대’ 서울 동작구 흑석동, 학교 유치에 역점

행안부 41년 ‘금녀의 벽’ 두 과장이 깼다

서정아 조직기획과장 이어 채수경 자치행정과장까지 첫 여성 임명

대전경찰청은 포토존 인테리어 공사 중

코로나 전국 확산 비상시국에… 정신 못 차린 공직사회

과기부, 인공지능·4차산업혁명 대응 조직 개편

인공지능정책관·네트워크정책실 신설…2차관 산하 2실·8국·30과로 대폭 바뀌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인공지능·빅데이터 등 디지털기술 분야 혁신을 앞당기고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해 2차관 산하 정보통신분야 조직을 5일 대폭 개편했다.

이번 개편의 핵심은 기존 정보통신정책실 산하에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을 신설한 것이다. 그동안 인공지능 정책이 과기부 내 각 부서의 개별사업에 따라 이뤄지면서 전담부서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과기부 관계자는 “인공지능기반정책관에서 산업혁신의 기반이 되는 데이터와 인공지능 간 융합을 통한 혁신서비스와 블록체인 등 플랫폼기술 개발 지원 업무에 주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4차 산업혁명의 근간이 되는 네트워크의 고도화와 네트워크에 기반을 둔 정보보호, 방송·통신 정책 전반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을 네트워크정책실도 신설된다. 네트워크정책실 아래 편성되는 정보보호정책관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으로 확대 개편해 네트워크의 물리적 위험과 사이버 침해를 포괄하는 통합적 네트워크 보안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2차관 산하 조직은 1실·7국·28과 체계에서 2실·8국·30과로 바뀌었다.

최기영 과기부 장관은 “이번 개편은 정부혁신을 통한 국가경제 성장의 발판을 마련하는 것으로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수 있는 기반이 될 것”이라며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 정책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2019-11-06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류상’ 남편·후배, 알고 보니 포주와 그 애

지적장애인 성매매범 내몬 사법권력“경찰이 피해자의 억울함을 벗겨 주기는커녕 범죄자를 만드는 데 앞장선 사건입니다.”장수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선별진료소 기능 강화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보드게임으로 관세법 수업

조은정 관세국경관리연수원장

中企 살리는 금천, 40억 육성자금 융자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경제 살리는 광진, 1471억 조기 집행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