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예기자가 간다] 혁신제품 절반만 사업화 성공… 年 123조 공공구매로 벤처 살린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무도 폴더블폰을 사라고 강요하지 않았다. 혁신에 자발적으로 가치를 지불할 뿐이다.”
이용훈 주무관
조달청 대변인실

최근 국내 대기업이 세계 최초로 출시한 접히는 스마트폰(폴더블폰)을 구매한 사람이 한 인터뷰 내용이다. 올해 가장 혁신 제품으로 평가받는 이 제품은 240만원대의 고가에, 디스플레이 결함 논란에도 중고폰조차 웃돈을 주고 살 정도로 없어서 못 파는 상황이 전개되고 있다.

8년에 걸친 연구개발 끝에 나온 완성도 높은 제품에 대한 ‘얼리 어답터’의 적극적인 호응이 새로운 시장을 열었다며 업계는 반색하고 있다. 그러나 아직은 이 같은 팬덤이 소수에만 해당돼 대부분의 창업·벤처기업은 혁신 제품을 개발해도 판로를 확보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다. 지난 10년간 정부의 중소기업 연구개발 지원을 분석한 통계에 따르면 사업화 성공률이 50.1%에 불과했다.

최근 정부가 창업·벤처기업의 적극적인 도전을 뒷받침하기 위해 연간 123조원에 달하는 공공 구매력을 활용키로 했다. 국내총생산(GDP)의 7%, 정부 총지출의 29%를 차지하는 공공조달은 규모와 확산 효과를 고려할 때 경제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확실한 정책수단이다. 유럽연합(EU)·미국 등 주요 국가들은 혁신경제 구축, 사회적 가치 실현 등을 위해 공공조달을 적극 활용한다. 그동안 우리의 공공조달은 검증과 경쟁 위주의 구매결정으로 혁신기업 지원에 한계가 있었다.

4차 산업혁명 등 급변하는 경제환경에서 정부의 촉진 역할이 필요하다. 조달청 창업·벤처기업의 공공조달 진입을 지원하기 위한 전용장터인 ‘벤처나라’ 개통에 이어 올해 혁신 시제품 시범구매 사업을 추진한다. 시범구매 사업은 감시정찰용 드론·지능형 교통신호 등 혁신성장 선도사업 제품과 소형 미세먼지 수거차, 의료기관 방문이 어려운 취약계층의 안질환 진단을 위한 휴대용 안저카메라 등 국민 체감분야 제품 등 41개의 시제품을 선정했다.

이들 제품은 조달청이 구매한 후 공공기관에 공급해 테스트를 받는다. 우수 제품은 공공조달시장에 진입해 상용화 지원도 받는다. 창업·벤처기업이 시장에 나와 씨앗을 뿌리고, 그 씨앗이 혁신적인 기술로 자라도록 하려면 안정적인 판매가 뒷받침돼야 한다. 그 첫 구매를 정부가 아니면 누가 해줄 수 있을까. 초격차라는 용어가 등장할 정도로 선도시장 형성이 중요한 시기에 혁신 제품을 보유한 소규모 기업이 변화에 대응하기는 역부족이다. 혁신 제품에 대한 얼리 어답터로 정부가 역할에 충실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

이용훈 주무관
조달청 대변인실
2019-11-06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백종원 운전기사 모집에 300대 1…채용조건 보니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운전기사를 모집하는 채용 공고에 300명의 지원자가 몰렸다.7일 채용정보업체 잡코리아에 따르면 더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고덕7단지 재건축 현장 점검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반달 선율 타고 ‘동심의 나라’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발품 팔아 챙긴 어르신 목소리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맞춤지원 받는 젊은이의 꿈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