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등록번호 뒷자리 ‘지역 표시’ 45년 만에 사라진다

10월부터 성별 표시 제외 6개 번호 변경

안양·과천·군포·의왕시, GTX C노선 정차역 신설 놓고 충

인덕원역·의왕역 추진… 4개 지자체 갈등

[관가 인사이드] ‘실세 지사’ 김경수의 힘?… 또 중앙 고

경제부지사 박종원, 경제혁신추진위원장 이찬우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 행감 중 초고층건축물 화재안전성 점검 실시

초고층 롯데월드타워 화재대피로 따라 이동하며 세부 점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롯데월드타워 피난안전구역 점검

지난 7일 도시안전건설위원회(위원장 김기대)는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소관 행정사무감사 중 롯데월드타워 타워를 방문하여 대형화재에 대비하기 위한 자체 소방시스템, 재난훈련현황, 피난물품 등을 점검하는 한편, 피난안전구역 구호물품 비치의 미진한 부분에 대한 시정을 요구했다.

이날 도시안전건설위원회(이하 ‘위원회’)는 롯데월드타워 현장 관계자로부터 자체 소방시스템에 대한 현황을 보고를 받은 후, 피난안전구역의 방연 및 제연시설현황, 비상식수 확보여부 등을 점검한 후 타워방재센터의 실시간 모니터링 현황 및 재난 예방 대응책에 대해 보고받았다.

한편, 위원회는 1818명을 수용할 수 있는 102층 피난안전구역을 직접 점검하던 중 대피마스크와 비상식수함이 잠겨있는 것을 확인하고, 비상시 시민들이 빠르고 손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항시 개방해 놓을 것을 주문했다.

위원회는 현장 관계자와의 질의응답을 통해 화재 발생 시 118층 전망대에서 102층 피난안전구역까지 장애인 등 교통약자의 대피경로에 대한 세심한 재점검을 주문하면서, 전날 실시된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방화성능 관련 의혹이 제기되었던 전망대 방화셔터에 대한 안전성 검증 시험성적서 제출 등을 함께 요구했다.

김기대 위원장은 롯데월드타워에서 시행 중인 소방안전대책이 우리나라 초고층건물의 방재수준을 한 단계 높이는 초석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면서, 롯데월드타워와 같은 초고층건축물은 화재 발생 시 건축물 자체 내부시스템으로 대응이 가능하다지만, 현재 서울시에는 일반 고층건축물 화재 진압을 위한 16층 이상 화재진압 고가사다리차가 2대 밖에 없어 조속한 확충을 소방재난본부 측에 주문했다.

롯데월드타워는 송파구 올림픽로에 위치한 초고층건축물로 상주인구가 1만 5000명이 넘는 관계로 화재 발생 시 대형 재난으로 번질 수 있어 재난예방 및 대응을 위한 철저한 방재시스템이 요구되는 대표적 초고층건축물 중 하나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묵은 교통민원 해결사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20000… 코로나 검사 4개월 기록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가정이 행복한’ 관악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전통시장에서 착한소비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