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을 위한 ‘文정부 혁신 성과’ 한눈에

정부혁신박람회 22~24일 DDP서 개최

남원설… 장수설… 고령설, 반파국의 위치를 찾는다

전북도, 15일 국립중앙박물관서 전북가야 학술대회

이영실 서울시의원 “서울시 여성일자리 기관, 대대적인 수술 필요”

여성일자리를 관리할 총괄기능 부족, 대대적인 개편을 통해 책임 있는 컨트롤타워 필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행정사무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는 이영실 의원(더불어민주당, 중랑1)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이영실 의원(더불어민주당, 중랑1)은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진행된 여성가족정책실을 대상으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서울시 여성 일자리를 총괄하는 여성능력개발원의 역할이 유명무실하다고 지적하며, 대대적인 개편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서울시 여성일자리 사업을 살펴보면, 온·오프라인 공예마켓, 맞춤형 공예 등 전통적으로 여성들이 해왔던 일을 나열한 것을 볼 수 있고, 여성 구인에는 전부다 간호사, 등하원도우미, 요양보호사 등 한정된 일자리만을 제공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성별이 선호하는 일은 있어도 일정 성만 할 수 있는 일은 없는데, 서울시는 여성이라는 한정된 사고로 여성의 현재 일자리 욕구·수요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라고 말했고, 또한, 여성능력개발원의 ‘일자리부르릉’사업을 예로 들며 핑크색 버스로 홍보하고, 박람회에서는 면접메이크업 등을 제공하는 사업이 과연 성인지적 관점에서 계획·실시한 것인지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와 같은 문제의 원인으로 이 의원은 “여성능력개발원이 여성일자리 총괄기관으로서 제대로 된 허브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며, 이에 각 기관들은 중복성 있는 사업만 지속적으로 예산 편성하고, 공모 사업의 경우도 실질적인 성과는 저조한 실정”이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마지막으로 이 의원은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에 “지금까지 드러난 여성일자리 사업의 문제를 인지하고, 시대적 흐름에 맞춰 대대적인 개편을 통해 총괄기관으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시 차원의 계획을 수립할 것”을 요구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백종원 운전기사 모집에 300대 1…채용조건 보니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운전기사를 모집하는 채용 공고에 300명의 지원자가 몰렸다.7일 채용정보업체 잡코리아에 따르면 더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전국 최초 가족생애 설계 서비스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톨게이트 수납원 직고용 맞다”

배규식 한국노동연구원장

도로부지 사용기간 만료 때 문자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을지로만의 독특한 매력 전파 ”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