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3대 음악가’ 정율성 광주 생가에 역사공원·기념관

광주 출생 상하이서 의열단 활동…내년 12월 준공

‘마스크 해수욕’? 불안불안한 개장

새달 6일 태안을 시작으로 속속 개장

문화예술부터 IT까지… ‘청년 일자리’ 팔 걷은 서초

‘음악문화지구’ 특성 살려 창작공간 제공

“살린 분보다 골든타임 놓친 분들 안타까워”

심폐소생술로 17명 살린 신미애 소방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미애 소방위

“오히려 살릴 수 있을 줄 알았는데 안타깝게 돌아가신 분들이 마음에 남습니다.”

구급대원으로 20년간 활약해 온 송파소방서 거여119안전센터 소속 신미애(43) 소방위는 12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안타까움을 먼저 토로했다. 기자가 ‘심폐소생술로 17명의 목숨을 살린 의미’에 대해 질문한 직후였다. 그는 어깨를 으쓱하며 자신을 띄우기보다 타인을 살리지 못한 부채감에 괴로워했다. 이어 “(근무 중인) 거여동에 노인들이 많다 보니 살릴 수 있는 분들보다 돌아가시는 분들이 많다. 보호자가 자리를 비운 사이 쓰러져 뒤늦게 신고가 이뤄지는 것도 원인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소방청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신 소방위는 17명의 목숨을 살렸다. 정부로부터 ‘생명을 소생시킨 사람’이라는 뜻을 가진 ‘하트세이버’ 배지도 17개나 받았다. 그는 “예전보다는 인력이 많이 충원돼 6명이 구급차 2대에 나눠타고 현장으로 간다. 응급구조사 자격증을 가진 동료도 많이 늘었고 옆에서 잘 도와준다. 협업 시스템이 좋아진 것”이라며 동료에게 공을 돌렸다.

생사의 갈림길에 놓인 사람들에게 도움을 준 경험은 그가 고된 구급활동을 견딜 수 있게 해주는 동력이다. 그는 “구급대원 중에 견디지 못하고 떠나는 사람도 많다. 그럼에도 20년 차 구급대원으로서 더 하고 싶은 이유는 생명을 살린다는 게 내 의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라면서 “몇 달에 한 번이라도 누군가를 살리고 나면 ‘내가 조금 더 활동해야겠구나’, ‘더 배우고 공부해서 사람들을 살려야겠다’는 책임감이 든다. 앞으로도 힘이 닿는 데까지 더 하고 싶다”고 말했다.마지막으로 그는 일반인들에게 당부의 말을 남겼다.

“응급 상황이 아님에도 119로 무조건 신고하는 분들 때문에 출동하는 일이 아직 많아요. 치아 통증이라든지 간단한 화상은 병원으로 가시면 되거든요. 그런데 구급차에 타고 응급실을 가려고 하는 거죠. 주취자도 많고요. 제가 체감할 때 10년 전과 비교해 전혀 나아진 게 없어요. 법적으로 출동 거절을 할 수는 있지만 현장에는 대부분 우선 나가거든요. 정말 저의 바람은 생명의 분초를 다투는 분들을 위해 자신이 정말 구급차를 이용해야 하는지를 그분들이 생각해줬으면 하는 겁니다. 심정지 환자가 구급차를 이용 못하는 일은 막아야죠.”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9-11-13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가정이 행복한’ 관악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전통시장에서 착한소비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교육부 공모 평생학습도시 선정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온라인 개학 55개국과 공유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