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 얻어오는 직장인들… 산재 68%가 ‘정신적 질병’

시민단체 ‘직장갑질 119’ 제보 분석

건강 과시·지역 홍보 일석이조… 단체장들의 ‘운동학개론

양승조 충남지사, 마라톤으로 체력 과시…박원순 서울시장도 주2회 남산 6㎞ 달려

이영실 서울시의원 “사회서비스원, 돌봄SOS 등 서울시 사업 철저한 검토 필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이영실 의원(더불어민주당·중랑1)은 8일부터 12일까지 진행된 복지정책실을 대상으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서울시사회서비스원, 돌봄SOS센터 등 서울시에서 역점으로 추진하는 사업에 대해 철저한 평가와 검토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영실 의원은 먼저 서울시사회서비스원을 대상으로 역할 및 인력운영에 대해 질의했다. “사회서비스원은 본부로서 인력관리와 연계, 각 센터의 효율적 운영을 위한 역할을 해야 하지만, 본부 인력만 비대해 지고 있어 이를 재조정해야 한다.”고 지적하며, “각 센터에서 서비스를 직접 제공하는 현장 인력이 중심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요양사의 질적 향상을 위해 생활임금 이상의 임금수준을 적용하고 있는데, 이는 민간센터에 소속된 요양사와 비교하면 큰 임금격차로 추후 그 격차를 줄이기 위해서는 수천억원의 예산이 필요하다.”고 말하며,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이 의원은 사회서비스원에서 시범운영 중인 종합재가센터에 대한 종합적인 평가를 통해 그 결과를 바탕으로 역할 정립 및 인력운영, 서비스 제공에 대한 개선책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다음으로 찾동과 돌봄SOS센터 운영의 중복성에 대한 질의를 이어 나갔다. 이 의원은 “두 사업은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보완·확대되어야 하는데, 오히려 각각 단절된 사업들로 진행되어 사업이 비대해 지기만 하고 내실은 없다.”고 지적하며 “중복된 공동체 관련 사업을 통일하고 체계를 정리하여 실질적인 복지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 의원은 “복지 개념자체가 달라졌는데, 양로원은 그동안 변화 없이 운영되어 사회에서 격리된 느낌, 부정적 인식이 작용하고 있다.”며 “연구를 통해 양로원이 터부시되지 않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하여 거주인도 지역에서 함께 생활할 수 있는 새로운 모델을 만들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건모 성폭행’ 여성 “2016년 고소 못했던

가로세로연구소 인터뷰 “김건모, 방송서 안 봤으면 좋겠다”가수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이 인터뷰에 나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새 둥지 만나는 근현대사 유물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

청년 정책 스스로 만든다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학생 창의력 놀면서 키웠다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구의회 역할 알려야 관심 생겨”

고양석 서울 광진구의회 의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