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 얻어오는 직장인들… 산재 68%가 ‘정신적 질병’

시민단체 ‘직장갑질 119’ 제보 분석

건강 과시·지역 홍보 일석이조… 단체장들의 ‘운동학개론

양승조 충남지사, 마라톤으로 체력 과시…박원순 서울시장도 주2회 남산 6㎞ 달려

청년 소상공인 1%대 금리로 1억까지 대출 가능

소상공인 정책자금 금리 비교 필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 2조 1945억 확보… 6만곳 이상 지원

올해 소상공인 정책자금은 총 2조 1945억원으로, 지난해(2조 680억원)보다 6.1%(1265억원) 늘었다. 지난해 대출받은 업체 수는 5만 7624곳이며 올해는 6만곳을 웃돌 것으로 보인다. 자금마다 지원 조건 및 한도, 금리가 제각각이기 때문에 신청 전에 꼼꼼하게 살펴보는 것이 좋다.

19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소진공)에 따르면 정책자금은 크게 업종·업력에 제한이 있는 성장기반자금(6800억원)과 별도 제한을 두지 않은 경영안정자금(1조 5145억원)으로 나뉜다. 성장기반자금 중 자동화설비를 도입했거나 도입하는 업체에 주어지는 소공인특화자금은 한도가 5억원으로 가장 크고, 금리는 기준금리에 0.4% 포인트만 더해 산출돼 일반 신용대출보다 부담이 적다.

일반경영안정자금의 경우 경영 애로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7000만원 이내 한도에서 지원된다. 다만 업력이 3년 미만이라면 별도의 교육을 거쳐야만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재도전특별자금은 신용등급이 낮아 대출을 받기 어려운 소상공인을 위해 별도로 마련됐다. 소진공 관계자는 “대개 1~4등급 위주로 은행 대출이 이뤄지는 상황을 감안해 7등급 이하를 위한 자금을 만들었다”면서 “올해 300억원 한도로 지원이 이뤄지는데 500억~600억원 신청이 들어올 정도로 관심이 높다”고 전했다.

청년고용특별자금은 청년 소상공인 또는 청년을 1명 이상 고용한 업체라면 지원이 가능하다. 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소상공인 부담이 커진 상황에서 맞춤형 자금이라고 할 수 있다. 고용 인원에 따라 우대금리가 주어져 1.47~1.87% 금리로 최대 1억원까지 대출을 받을 수 있다.

폐업 또는 이전 등의 사유로 임차계약 만료 전 점포정리가 필요하지만 임차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해 애를 먹고 있다면 임차소상공인전용자금을 신청해 볼 만하다. 최대 1억원을 연 2.07% 금리로 빌릴 수 있다.

세종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2019-11-20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건모 성폭행 의혹 “배트맨티 입고 욕하며…”

강용석, 9일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 제출입장문에 지나치게 상세한 피해과정 묘사 전문 그대로 보도된 기사…2차 가해 우려가수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새 둥지 만나는 근현대사 유물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

청년 정책 스스로 만든다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학생 창의력 놀면서 키웠다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구의회 역할 알려야 관심 생겨”

고양석 서울 광진구의회 의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