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號 1년’ 성과도, 존재감도 없었다

성장률 2% 안 돼…컨트롤타워 역할 못 해

“상인들과 마주 보고 울면서 마음 통했죠”

거리가게 정비 이끈 동대문의 소통 행정

“군부대 이전·해체로 살길 막막”

‘국방개혁 2.0’ 강원 5개 접경지역 르포

임만균 서울시의원, 낙성벤처밸리 조성을 위한 도시자연공원 해제 요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특별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 소속 임만균 의원(더불어민주당, 관악3)은 지난 5일 ‘2019년 서울시 도시계획국 행정사무감사’에서 관악구가 역점사업으로 추진 중인 ‘낙성벤처밸리 조성사업’과 관련해 낙성대로변에서 서울대 후문 일대 도시자연공원 해제을 요청했다.

낙성벤처밸리 조성사업은 관악구가 창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인프라 구축과 시설 운영 및 지원체계 안정화 및 구역 확대 추진, 창업공간 확대 및 자연친화적 파크 조성을 목표로 단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임 의원은 “도로변 주변으로 많은 시설이 건축돼 있다“는 사실을 지적하며 ”공원을 해제해 AI벤처단지로 조성하려는 계획이 제안되어 있음에도 해당 지역을 도시자연공원에서 해제하지 않는 이유는 무엇이냐”면서 “서울시가 보상 방안은 제대로 마련하지 못한 상황에서 공원 전체를 존치한다는 원칙만 내세워 현장성과 효율성을 외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임 의원은 지난 제289회 임시회 개회 중인 지난 8월 30일 도시계획관리위원들과 함께 낙성벤처밸리 추진 대상지 등 주요사업 현장을 방문했다. 당시에도 “벤처기업육성촉진지구로 지정하여 혁신창업 인프라를 구축하고 스타트업 성장을 지원하는 등 창업공간을 확대해야 한다“며 ”훼손되고 방치된 지역 위주로 공원 해제를 시급히 추진하고 종합적인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건모 성폭행 의혹 “배트맨티 입고 욕하며…”

7일 콘서트 예정대로…8일 ‘미우새’ 방송 미정강용석 “고소장 제출”…김건모 법적 공방으로가수 김건모(51)가 피아니스트 겸…

많이 본 뉴스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