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 얻어오는 직장인들… 산재 68%가 ‘정신적 질병’

시민단체 ‘직장갑질 119’ 제보 분석

건강 과시·지역 홍보 일석이조… 단체장들의 ‘운동학개론

양승조 충남지사, 마라톤으로 체력 과시…박원순 서울시장도 주2회 남산 6㎞ 달려

[자치+] 마포구와 청년들이 내놓은 무료폰트 9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최근 내놓은 무료폰트 9종이 주목을 받고 있다. 금빛나루, 꽃섬, 다카포, 당인리발전소, 마포나루, 배낭여행, 애민, 한아름, 홍대프리덤 등 총 9종이다. 폰트는 마포나루 새우젓축제, 양화진 외국인선교사묘원, 홍대문화 등 마포를 상징하는 주제를 구체화한 것이다.

마포구와 청년들이 함께 만든 ‘마포서체’ 9종


특히 이번에 공개된 폰트들은 마포구의 청년 일자리 지원책인 ‘마포서체 개발 프로젝트’로 모인 9명의 청년이 만든 것들이라 더욱 의미가 깊다. 청년들은 프로젝트 종료 이후 전원 유명 폰트 디자인 기업에 정식 입사하는가 하면 세종대왕기념사업회가 주관하는 ‘한글 글꼴 디자인공모전’에서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마포구는 서체 개발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완수하는가 하면 청년 일자리 정책에도 이바지하며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셈이다.

‘마포서체’를 내놓겠다는 것은 유동균 마포구청장의 민선 7기 공약이었다. 개발 전문업체에 용역을 주는 대신 이를 청년 일자리와 연계했다. ‘서울형 뉴딜 일자리 사업’의 하나로 디자인·컴퓨터 전공 미취업 청년을 선발해 약 11개월간 월 190만~200만원 급여와 함께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면서 서체를 개발토록 지원했다.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한 서체 디자이너 강병호씨는 “충분한 시간을 갖고 서체 한 벌을 만드는 전 과정에 참여해 본 게 가장 좋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체 프로젝트가 처음 시도되는 사업이라 마포구 안에서도 많은 반대 끝에 시작된 것으로 안다”며 “앞으로도 이런 프로젝트가 계속 진행돼 많은 분이 혜택을 누렸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서체 디자이너 마기찬씨도 “프로젝트에 참여한 구성원 모두 서체를 좋아하는 사람들이어서 서로 생각을 공유하고 배워나가는 일련의 과정들이 좋았다”면서 “처음인 만큼 시행착오도 많았지만 그게 구성원들과 마포구를 모두 발전시키는 기회가 되지 않았나 싶다”고 밝혔다.

한편 마포구와 청년들이 함께 만든 마포서체는 마포구청 홈페이지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개인 및 기업 사용자를 포함한 모든 사용자에게 무료로 제공한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건모 성폭행 의혹 “배트맨티 입고 욕하며…”

강용석, 9일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 제출입장문에 지나치게 상세한 피해과정 묘사 전문 그대로 보도된 기사…2차 가해 우려가수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새 둥지 만나는 근현대사 유물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

청년 정책 스스로 만든다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학생 창의력 놀면서 키웠다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구의회 역할 알려야 관심 생겨”

고양석 서울 광진구의회 의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