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 얻어오는 직장인들… 산재 68%가 ‘정신적 질병’

시민단체 ‘직장갑질 119’ 제보 분석

건강 과시·지역 홍보 일석이조… 단체장들의 ‘운동학개론

양승조 충남지사, 마라톤으로 체력 과시…박원순 서울시장도 주2회 남산 6㎞ 달려

주민증 내구성 높이고 위·변조 어렵게 바뀐다

새해부터 이름·번호 돋음문자로 새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왼쪽 위엔 빛 따라 색 변하는 태극문양
디자인 그대로… 기존 주민증 함께 사용

내년 1월 1일부터 발급되는 주민등록증의 재질이 대폭 변경된다. 특수 플라스틱 재질을 사용해서 내구성과 보안 요소를 강화했다. 디자인을 바꾸지는 않았기 때문에 기존 주민등록증도 계속 사용할 수 있다.

행정안전부는 내구성과 보안 요소를 대폭 강화한 주민등록증을 내년부터 도입하겠다고 2일 밝혔다. 새로 발급되는 주민등록증은 내구성이 좋으면서 훼손에도 강한 ‘폴리카보네이트’(PC) 재질로 변경된다. 기존에는 ‘폴리염화비닐’(PVC)이었다. 글자들이 쉽게 지워지지 않도록 레이저로 인쇄한다. 특히 중요한 이름과 주민등록번호는 돋음문자로 새겨서 위·변조 방지기능을 강화했다는 설명이다.

주민등록증 왼쪽 상단에는 빛의 방향에 따라 색상이 변하는 태극문양을 추가했다. 왼쪽 하단에는 보는 각도에 따라서 흑백사진과 생년월일이 나타나는 ‘다중 레이저 이미지’도 적용했다. 주민등록증 뒷면에 있는 지문은 실리콘으로 복제해서 사용할 수 없도록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보안기술을 적용했다고 밝혔다.

내년 1월 1일부터 신규로 발급하거나 재발급할 때 변경된 주민등록증을 받을 수 있다. 디자인을 바꾼 것은 아니기 때문에 기존에 쓰던 주민등록증도 계속 사용할 수 있다고 행안부는 설명했다. 현재 플라스틱 주민등록증은 1999년 도입한 것으로 2006년 위·변조 방지를 위해 형광인쇄기술을 적용했다. 재질을 바꾸고 보안 요소를 한꺼번에 추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주민등록증은 한국조폐공사에서 만든다. 행안부는 조폐공사와 함께 지하철 무임승차권 발급기나 금융권의 주민등록증 진위 확인 단말기 등에 대한 사전인식시험을 마쳤으며 통신사 등 민간에서 사용하는 장비에서도 문제가 없도록 점검할 계획이다.

세종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19-12-03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건모 성폭행 의혹 “배트맨티 입고 욕하며…”

강용석, 9일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 제출입장문에 지나치게 상세한 피해과정 묘사 전문 그대로 보도된 기사…2차 가해 우려가수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새 둥지 만나는 근현대사 유물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

청년 정책 스스로 만든다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학생 창의력 놀면서 키웠다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구의회 역할 알려야 관심 생겨”

고양석 서울 광진구의회 의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