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이 되면 동화나라로 변신하는 철도공원이 있다

노원, 21일 서울 첫 불빛 정원 개장

정부, 고액 체납자 대응 강화 법안 냈더니… 국회 문턱서

2개 이상 시도 걸쳐 1000만원 이상 체납…지자체 간 협력체계 구축 체납 징수 골자

‘저승사자’ 같아 너무 무서워! 또 다시 쫓겨난 세종 조형

한복차림에 갓 쓴 남성 춤사위 형상, 시민들 “밤엔 더 섬뜩”… 이전 민원

조명래 “공공부문 2부제 불편해도 공무원 솔선수범해야 국민도 동참”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첫날 실태 점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출근길 공무원들에게 적극 협조 요청
“국민 앞에서 시험 치른다는 각오 필요”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도입에 따른 공공부문 차량 2부제 시행 첫날인 2일 서울 종로구청 앞에 안내판이 설치돼 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공포의 대상’으로 대두된 미세먼지가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발걸음을 빨라지게 만들었다.

조 장관은 미세먼지 고농도 발생 시기를 맞아 처음 도입된 계절관리제(12~3월) 시행 첫날인 2일 출근시간 정부세종청사에서 공공부문 차량 2부제를 점검했다. 국장급 이상 전 간부가 참석한 점검회의에서는 현장 행보를 통해 이행 상황을 면밀하게 살피고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관리를 주문했다. 조 장관은 “환경부 나아가 정부가 국민들의 준엄한 시험대에 오르게 됐다”며 계절관리제에 대해 특별한 의미를 강조했다.

환경부는 미세먼지 관리 주무부처로 그동안 수많은 대책을 추진하면서 통계적 성과와 달리 대기질 개선에 대한 국민들의 체감 효과는 달라지지 않았다. 미세먼지 계절관리제는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기 오염물질 배출 저감을 통해 대기질 악화에 사전 대비한다는 취지로 도입됐다. 국민, 특히 공무원들의 불편을 감수한 조치에도 미세먼지가 개선되지 않을 시 비판이 집중될 수밖에 없어 긴장감이 고조됐다. 이 같은 분위기를 반영하듯 그는 “이전에 없었던 특단의 대책으로 국민들 앞에 시험을 치른다는 각오가 필요하다”면서 “시작하는 주가 가장 중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앞서 조 장관은 이날 오전 8시 20분부터 정부세종청사 6동 출입구에서 공공부문 차량 2부제 이행 실태를 점검했다. 출근길 공무원들에게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하고 미세먼지 계절관리제를 설명하는 홍보전단도 배포했다. 공공부문 차량 2부제는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과 부산·대구·광주·대전·울산·세종 등 6대 특·광역시만 적용된다. 행정·공공기관 1만 2000곳에, 차량 31만여대가 대상이며 기관장 차량을 포함한 공용차(업무용 승합차 제외)도 예외가 없다. 미세먼지와 상관없이 12월 1일부터 내년 3월까지 4개월간 시행된다.

조 장관은 “공공부문 차량 2부제 시행에 따라 종사자들의 적지 않은 불편이 뒤따를 수밖에 없다”면서도 “공공부문이 솔선수범할 때 ‘우리 모두가 미세먼지의 피해자이자 해결사’라는 국민적 인식의 변화와 동참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9-12-03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곰탕집 성추행’ 아내 심경 “남편이 만졌다면

추행 여부 등을 두고 사회적 논란이 일었던 일명 ‘곰탕집 성추행’ 사건의 피고인에게 유죄가 확정됐다.피고인의 아내는 12일 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이름 아닌 마음 새깁니다

이성 서울 구로구청장

융복합혁신 교육특구 지정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외국인 삶의 질·사회통합 역점”

윤화섭 경기 안산시장

주민 행정서비스 만족도 1위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