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륙의 바다’ 장성호, 금빛 출렁다리에 일렁이는 호반의

장성군 ‘옐로출렁다리’ 개통 뒤 수변 트레킹 각광

박원순 “신천지, 파렴치한 반사회 단체”… 예배 강행 교

朴 “종교의 자유보다 국민 생명권이 중요”

영등포 “국회 뒤편~서강대교 봄꽃길 폐쇄”

새달 초까지 교통·보행 전면 차단

‘K뷰티’ 2022년 세계 3대 화장품 수출 강국 집중 지원

정부 ‘미래 화장품산업 육성방안’ 발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출액 9.4조… 일자리 7만 3000개 창출
“수출국가·개인별 피부 맞춤형 제품 개발”
제조자 표기 의무 폐지… 짝퉁 업체 단속

정부가 ‘K뷰티’ 미래 화장품산업을 집중 지원키로 했다.

정부는 5일 ‘K뷰티 미래 화장품산업 육성방안’을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하고 2022년까지 세계 3대 화장품 수출 국가로 도약하고 신규 일자리 7만 3000개를 창출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수출 국가별·개인별 피부에 적합한 고객 맞춤형 화장품 제도를 신설하고 관련 신기술 연구개발을 확대해 지난해 7조 5000억원대였던 화장품 수출액을 2022년까지 9조 4000억원대까지 늘리기로 했다.

육성방안에 따르면 정부는 화장품 기초소재와 신기술 연구개발을 확대해 국내 기술 수준을 현재 세계 수준 대비 86.8%에서 2030년까지 95.0%까지 높인다. 일본 원료 수입 비중은 지난해 23.5%에서 2022년까지 18.0%로 낮추게 된다. 또 수입 의존도가 높은 자외선차단소재와 계면활성제 등 기초소재를 국산화하고 흰감국(미백작용)과 어리연꽃(노화방지) 등으로 소재 국산화를 추진한다. 피부 노화를 억제하고 민감성 피부를 개선하는 화장품도 만든다.

정부 관계자는 “바이오 빅데이터와 연계한 유전자 분석결과를 활용해 개인의 피부 특성을 반영한 화장품을 개발하고 국가·지역별로 선호하는 천연물이나 종교·문화·기후, 현지 규제 등을 고려해 수출국 맞춤형 소재와 제품을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화장품산업 관련 불합리한 규제도 개선한다. 우선 업계 요청에 따라 제조자 표기 의무를 없애기로 했다. 제조원 노출에 따른 유사제품 증가와 중소 브랜드의 피해 사례를 막겠다는 취지다. 개인별 피부 진단을 통해 고객 맞춤형으로 화장품을 제조하는 맞춤형 화장품 제도를 내년 3월 세계 처음으로 시행한다. 우리나라 화장품을 모방한 ‘짝퉁’ 제품으로 동남아를 공략하는 외국업체들에 대해서는 지식 재산권 침해 사례로 간주해 범부처 합동으로 적극 단속하기로 했다.

이낙연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어떤 외국에선 짝퉁 한국산 화장품이 기승을 부리기도 한다. 짝퉁은 우리 제품의 브랜드 가치를 훼손하고 우리 기업의 사기를 꺾는다”면서 “민관 합동 대응체계를 갖춰 강력히 대처하라”고 주문했다.

세종 박찬구 선임기자 ckpark@seoul.co.kr
2019-12-06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전세계가 ‘콘돔’ 수급 비상 걸렸다는데... 왜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콘돔 수급으로까지 불똥이 튀었다.말레이시아 정부가 지난 18일부터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기부 릴레이, 지역 기업도 동참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피해 업소 재산세 감면 검토”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임대주택 청년·어르신 고루 돕는다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사회적 거리두기’ 직접 홍보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