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3대 음악가’ 정율성 광주 생가에 역사공원·기념관

광주 출생 상하이서 의열단 활동…내년 12월 준공

‘마스크 해수욕’? 불안불안한 개장

새달 6일 태안을 시작으로 속속 개장

문화예술부터 IT까지… ‘청년 일자리’ 팔 걷은 서초

‘음악문화지구’ 특성 살려 창작공간 제공

[관가 블로그] 말려도 “출마” 권해도 “불출마”…관료들의 ‘총선 밀당’

차출 명단에 오른 홍남기·성윤모 ‘손사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당내 분위기와 달리 출마 선언한 김현미
공천·후속 인사 협상에서 우위 선점 전략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경제부처 관료들을 향한 여권의 러브콜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출마를 권유받은 이들은 “생각이 없다”며 몸을 빼고, 나오지 말라는 이들은 한사코 “출마”를 외치고 있습니다. 일각에선 이들이 이미 마음을 정했지만, 몸값을 올리기 위한 ‘총선 밀당’을 한다고 보고 있습니다.

먼저 올여름부터 ‘총선 차출’ 명단에 올라 있는 경제 관료의 대표주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입니다. 강원 춘천 출신인 홍 부총리는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에 맞설 ‘필승 카드’라는 게 여권의 평가입니다. 홍 부총리의 성실하고 소탈한 성격이 선거에서 강점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분석도 있습니다. 실제 지역언론 여론조사에서 김 의원에 앞서는 성적표를 받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지난 5일 홍 부총리는 “경제 살리기에 전념하고 좌고우면(左顧右眄)하지 않겠다”며 출마설을 부인했습니다.

홍 부총리와 함께 거론되고 있는 구윤철 기재부 2차관은 경북 성주 출마설이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업무 능력과 친화력에서 좋은 점수를 받은 구 차관은 참여정부 5년을 청와대에서 근무하고, 끝까지 의리를 지켰다는 평가가 더해지면서 유력한 차출 대상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그런데 정작 본인은 말을 아끼고 있습니다. 또 문재인 정부에서 승승장구하고 있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도 꾸준히 제기되는 출마설에 “제 일에 충실하겠다”고 손사래를 칩니다.

반면 3선 의원에 국토교통부 장관을 맡고 있는 김현미 장관 쪽은 분위기가 또 다릅니다. 여권에서는 당내 분위기 쇄신과 물갈이를 위해 중진인 김 장관이 불출마 선언을 해 줬으면 하는 분위기가 없지 않습니다. 그런 이유에선지 김 장관은 국무총리, 대통령 비서실장 하마평에도 빠지지 않고 오르내립니다. 하지만 김 장관은 틈만 나면 ‘고양시 일산 서구’ 출마 의사를 밝히고 있습니다.

일각에선 이들이 ‘불출마’, ‘출마’ 의사를 거듭 밝히는 것은 ‘더 큰 떡을 얻기 위한 밀당이 아니냐’고 해석합니다. 총선 공천과 후속 인사 협상에서 조금이라도 우위에 서려면 속마음을 드러내는 게 유리할 것이 없다는 겁니다. 여권 관계자는 “출마하라고 했을 때 바로 ‘네’라고 하면 몸값이 싸진다. 또 불출마를 권했을 때도 바로 ‘네’라고 답하면 보상이 작아진다”면서 “출마 생각이 있더라도 ‘억지 춘향’으로 보여야 전략 공천을 받기 쉽고, 불출마로 마음을 굳혀도 끝까지 출마 의지를 보여야 이후 자리가 더 좋아진다”고 귀띔했습니다.

세종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19-12-10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가정이 행복한’ 관악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전통시장에서 착한소비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교육부 공모 평생학습도시 선정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온라인 개학 55개국과 공유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