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회의·재택근무·나홀로 브리핑… 코로나가 바꾼 관가

[관가 인사이드] GVPN 가입자 8만명 넘어 작년의 4배… 정부부처 전체의 3분의1 교대로 재택

원칙 없는 인사에… 환경부 차관 능력 호평 퇴색

[관가 블로그] 4대강 조사·평가단장 후 떠난 홍정기

“구의회 역할 알려야 관심·지지 생겨”

[의정 포커스] 고양석 광진구의회 의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양석 광진구의회 의장

“의회가 뭐 하는 곳인지 구민에게 알리는 게 가장 먼저라고 생각합니다.”

지난 5일 서울 광진구의회 의장실에서 만난 고양석 의장은 활발한 의정 활동만큼 중요한 게 ‘구민과의 소통’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아무리 좋은 제도와 정책이라 할지라도 사회적 관심과 지지가 있어야 실현될 수 있다”며 “이러한 관심과 지지는 구의회가 무슨 일을 하는 곳인지 어떤 일을 하는지 아는 것부터 시작된다”고 말했다.

실제로 고 의장이 이끄는 8대 광진구의회는 초·중·고 학생과 구민 1000여명을 초청, 의회를 참관할 수 있도록 했다. 지역 현안을 두고 구민들과 30여 차례 간담회도 진행했다. 의회를 소개하는 만화 책자와 애니메이션 제작,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채널 개설, 홍보 영상도 만들었다.

삭막한 벽과 창으로 돼 있던 의회 청사 1층 로비는 1년 내내 사진전을 개최하는 갤러리로 변모했다. ‘열심히 일하는 광진구의회 14명 의원의 구민소통 네트워크’라는 의미의 ‘열넷소식’이라는 의회 홍보관도 조성했다.

외부와의 소통도 대폭 확대했다. 지난 10월 광진구의회 개원 이래 최초로 무주군의회와 지방의회 간 자매결연 협약을 체결했다. 자매결연의 첫 성과로 지난달에는 무주의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를 광진구의회 앞 광장에서 열었다. 광진구민에게는 우수 농특산물을 저렴하게 살 기회가 되고 무주군에는 농산물 판로 개척의 자리가 됐다.

고 의장은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로 농민들이 6시간 동안 4000만원 매출을 올렸다”며 “앞으로도 의회 간 자매결연이 형식적인 것에 불과하다는 편견을 깨고 양 지역에 실질적 이득이 될 기회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어 그는 “무주에는 ‘무주반딧불축제’ 등 관광 인프라가 잘 구축돼 있어 광진구가 배우고 적용할 게 많았다”며 “광진구민 대상 덕유산 곤돌라 할인, 음식값 할인 등도 협의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고 의장은 8대 광진구의회의 의정 목표인 ‘구민에게 신뢰받는 품격 있는 의회’를 위해 집행부와의 소통을 강조했다. 그는 “단순히 집행기관에 대한 감시와 비판, 견제의 기능만이 의회 본질은 아닐 것”이라며 “구와 함께 지역 가치를 높이기 위해 상호 협조와 신뢰를 바탕으로 책임과 역할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19-12-10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저소득층 학원 무료 수강 지원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급여 30% 반납해 마스크 기부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1주일간 3425곳 소독한 중구청장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