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 주민 자활 돕는 광진 ‘본래순대’ 개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업 훈련받은 자활근로자가 매장 운영…수익금 일부 창업자금·자립 성과금 지급


서울 광진구 자양동에 개업한 ‘본래순대 자양점’ 내부.
광진구 제공

서울 광진구가 지난달 26일 자양동에 기업연계형 자활사업으로 운영되는 ‘본래순대 자양점’을 개업했다고 11일 밝혔다.

기업연계형 자활사업은 저소득 주민들이 모여 매장을 운영하며 민간 기업으로부터 체계적인 기술 훈련과 경영 노하우를 교육받는 사업으로, 저소득층의 일자리 창출과 경제적 자립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본래순대 자양점은 매일 아침 9시부터 밤 11시까지 운영되고 자활근로자 12명이 2팀으로 나눠 근무한다. 수익금 일부는 자활참여자들의 자립을 위한 창업자금과 자립 성과금으로 지급될 예정이다.

이번 사업으로 기업은 초기 도산 위험을 낮추고 장기적으로 가맹점을 확보하고, 지역자활센터는 참여자들의 요구를 수용하고 향후 참여자들의 창업 기회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구는 본래순대 자양점을 자활창업 인큐베이터로 육성해 저소득 주민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기업의 경영 노하우를 전수할 계획이다.

구는 2017년 서울시 최초로 열린 기업 연계형 자활기업인 본래순대 군자점을 포함해 지난해 GS25편의점 구의강변점, 올해 초 GS25편의점 광장오솔길점을 개업했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성공적인 자활 사례가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고 앞으로도 다양한 자활사업을 발굴해 저소득 주민 일자리 창출을 이끌어 내겠다”고 말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9-12-12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시원한 경비실, 훈훈한 영등포

[현장 행정] 경비 근무환경 개선 나선 채현일 구청장

주민과 더 가까이 열린 성북 현장에 가면 답이 보입니다

[Seoul 구청장과 톡~톡] 이승로 성북구청장

은평 여성 1인 가구 안심홈 지원 확대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영남권 그랜드 메가시티로 제2 수도권 만들자”

5개 시도지사 ‘미래발전 협약’ 체결 낙동강 물 관리·철도망 구축 등 협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