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 노래방, 휴업 동참 고맙습니다”

[현장 행정] 신림동 업소 격려한 박준희 구청장

손잡은 양천 상공인, 마스크 생산 ‘올인’

김수영 구청장, 관내 협동조합 방문

꿩 먹고 알 먹는 중랑 ‘그린파킹’

주차 공간 만들고 녹지 확보

국가 성평등지수 올랐지만 ‘유리천장’ 여전

여성의원 비율 등 의사결정 분야 미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가부 조사… 대구·대전·부산 상위권

지난해 국가 성평등지수가 소폭 올랐지만 여성 국회의원 등 의사결정 분야에서 여성들의 진출이 여전히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가족부는 23일 지난해 기준 국가 성평등지수를 측정한 결과 전년도보다 1.2점 오른 72.9점이라고 밝혔다. 지역 성평등지수도 같은 기간 1.3점 상승한 75.7점으로 나타났다. 두 지수 모두 2015년부터 매년 상승세를 보였다.

국가성평등지수는 사회참여(경제활동·의사결정·교육훈련) 영역, 인권·복지(복지·보건·안전) 영역, 의식·문화(가족·문화정보) 영역 등 3개 영역, 8개 세부 분야로 나눠 측정한다. 영역별로 보면 인권·복지 영역이 80.0점으로 성평등 수준이 가장 높았고 의식·문화 75.2점, 사회참여 영역 66.6점 순이었다. 분야별로는 보건 분야가 97.3점으로 가장 높았고, 의사결정은 전년도보다 1.8점 올랐지만 지수는 31.1점에 그쳐 8개 분야 중 가장 낮았다.

전국 16개 지역의 성평등 수준을 상위·중상위·중하위·하위 등 4단계로 나눠 분석한 결과 대구·대전·부산·제주 등 4곳이 상위로 평가됐다. 반면 경남·경북·전남’충남 등 4곳이 하위 지역으로 나타났다. 다만 지역 간 격차는 점차 줄어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건정 여가부 여성정책국장은 “성평등지수를 발표한 이래 육아휴직 성비 등 성평등 수준은 점차 개선되고 있으나 국회의원이나 4급 이상 공무원, 관리자 등의 성비율은 여전히 크게 개선되지 않아 의사결정 분야는 개선이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최광숙 선임기자 bori@seoul.co.kr
2019-12-2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