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평등문화 개혁’ 스스로 묻고 정책 제안…청년들 자신감 찾아 사회 변화의 주체로

여가부 ‘청년참여 플랫폼’ 운영 성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정옥(오른쪽 첫 번째) 여성가족부 장관이 지난 20일 서울 성동구 성수동의 한 카페에서 열린 ‘청년참여 플랫폼 활동보고회’에 참석해 성평등 관점에서 우리 사회와 문화를 변화시키기 위해 청년들이 제안한 다양한 정책과 문화혁신 아이디어를 듣고 있다.
여성가족부 제공

“남자 초등생 왜곡된 성관념 개선하게
초교 교사 성평등 교육강사로 양성을”


“체육시간에 선생님이 남학생들은 운동장에서 축구하라고 하지만 여학생들은 교실에서 토론하라고 해요. 저도 운동장에서 뛰고 싶은데 그냥 친구들과 교실에서 수다 떨어요.”(서울 A중학교 2학년 B양)

우리나라 교육현장에서 벌어지고 있는 ‘성차별’ 현실이다. 서울 상천초교 서한솔 교사도 이와 관련한 여학생 체육활동에 관심이 많다. 남성은 어렸을 적부터 축구 같은 팀플레이를 많이 하지만 여성은 주로 요가 등 혼자 하는 스포츠를 하는데 주목했다. 서 교사는 지난 20일 서울 성수동 한 카페에서 여성가족부가 개최한 ‘청년참여 플랫폼 활동보고회’에서 여학생들의 팀스포츠 클럽 활동을 제안했다. 그는 “여학생들도 팀스포츠를 통해 서로 협력하며 책임감과 리더십, 동료의식 등을 키우는 기회를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청년참여 플랫폼’은 여가부가 성평등 관점에서 우리 사회와 문화를 변화시키기 위해 청년들이 스스로 묻고 답을 찾아갈 수 있도록 한 프로그램이다. 20~30대 청년들이 지난 7월부터 이달까지 6개월 동안 정책 제안을 하는 정책추진단(103명), 문화혁신을 이끄는 문화혁신팀(60명) 등에 소속돼 건강, 성평등 교육, 미디어, 일 등에 관한 토론을 벌였다.

특히 최근 플랫폼 활동보고회에서는 다양한 정책 및 문화혁신 아이디어가 쏟아졌다. ‘으쓱으쓱 성평등교육팀’은 “요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왜곡된 성관념을 갖게 되는 경우가 많다. 초등학교에서 남학생들이 마음에 안 드는 여학생들을 ‘꽃뱀’ ‘걸레’라고 부르는 경우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초등생들의 성평등 교육을 의무화해야 한다”며 “초등학교 교사를 성평등 교육강사로 양성해 담임선생님이 성평등 교육을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정신건강 관련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마음건강 관련정보 통합사이트’ 및 모바일 앱을 구축하고, 청년·여성 1인 가구의 주거안전 정책 개선안도 나왔다.

이 프로젝트의 최대 수확은 청년들에게 자신감을 안겨준 것이다. “정책을 만들어가는 과정은 나와 다른 청년, 사회, 세대가 긴밀하게 연결돼 있다는 것을 확인해가는 과정이었어요. 저도 사회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게 신기했어요.”(박가희·아파도 괜찮아팀) “아이디어를 구체화하고 현실화하는 작업은 멋진 경험이었어요. 나와 동료 청년들 삶에 긍정적 변화를 주는 활동을 찾으려 합니다. 우선 사회적 기업을 창업할 계획입니다.”(박하윤·스튜디오 레디팀)

남상희 여가부 여성정책과 서기관은 “우리 사회가 보다 성숙하고 희망적인 사회로 가기 위한 청년들의 열망과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런 프로그램이 확산돼 청년들이 우리 사회의 변화의 주체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최광숙 선임기자 bori@seoul.co.kr
2019-12-26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