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자 운전면허 반납·인센티브 신청 주민센터서 한번에

8월부터 주민센터 ‘원스톱 서비스’ 구축

유해성분 328배… 수입 어린이 ‘위해제품’ 83만점 적발

관세청, 올 4~5월 학용품 등 집중 단속

“우리 지자체로 놀러 오세요”… 침체된 지역 관광 살리기

인천시 호텔 비용 부담 붐업 프로모션, 경북 1500개 숙박업소 할인 이벤트

국가 온실가스 배출목표 13% 해외 산림 보존으로 확보

산림청, REDD+ 중장기 추진계획 수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산림청이 2030년까지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의 13%를 해외 산림 보존을 통해 확보하기로 했다. 특히 북한 산림 황폐화 방지에 적극 나서 온실가스 감축뿐 아니라 북한의 식량·에너지난 해결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북한 개성 주변 황폐화된 산림. 산림청은 북한 산림 황폐화 방지 등을 통해 2030년까지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의 13%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녹색연합 제공

6일 산림청에 따르면 ‘REDD+ 중장기 추진계획(2020-2024)’은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에 기여하기 위한 산림분야 대책이다. 정부는 2030년까지 배출전망치(BAU·8억 5100만t)의 37%(3억 1500만t)를 감축하는 국가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 수정안을 마련했는데 산림분야에서 최대 13%(4200만t)의 배출권을 확보하기로 했다.

REDD+ 계획은 개발도상국의 산림 파괴를 방지해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방식이다. 개도국에서의 REDD+ 이행 실적을 우리나라 온실가스 감축에 활용하게 된다. 산림청은 2013년부터 인도네시아에서 REDD+ 시범 사업을 실시한 후 현재 캄보디아·미얀마·라오스 등 4개국에서 26만 4000여㏊로 확대했다.

신규 조림과 비교해 준비 및 인정 절차 등이 복잡하지만 대상국과 협력을 통해 산림의 효용성을 공유한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 산림청은 장기적으로 개도국 산림 파괴 방지를 통해 200만㏊를 확보하고 북한 산림 500만㏊를 REDD+ 사업으로 추진해 황폐화를 막는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개도국에서 900만t, 북한에서 3300만t의 탄소배출권을 확보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개도국에서는 캄보디아와 미얀마에서 사업 규모를 확대하는 동시에 다른 국가들과 협력도 넓혀나가기로 했다. 북한과의 협력은 장기 과제로 추진된다. 우선 북한 산림의 잠재력 분석 등 사업 추진에 필요한 자료를 확보하는 등 본격적인 협력에 대비하기로 했다.

인병기 산림청 해외자원담당관은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에서 해외 배출권사업이 결정되면 REDD+ 계획에 가속이 붙게 될 것”이라며 “신남방 국가뿐 아니라 북한을 포함한 개도국과 기후변화 대응 및 산림 협력 강화 등 사업 추진을 통해 신기후체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학교방역 비상대책 체계 구축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