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와 타인의 개인정보 온라인에 올리거나 전송하지 마세

여가부, 아동·청소년 ‘디지털 성범죄 예방 7가지 안전 수칙’ 공개

특허 신속 심판 늘리고 심사 품질 높인다

특허심판원 ‘고품질 심판’ 대책 발표

‘최대 20% 할인’ 서울사랑상품권, 코로나 뚫고 1300억원

‘착한 소비’에 15% 할인·5% 캐시백 혜택

자율주행의 눈, ‘라이다’ 기술 개발 활발

2017년 121건으로 최다 출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율주행의 ‘눈’이라 불리는, 빛을 이용해 주변을 탐색하는 ‘라이다(LiDAR)’ 관련 기술 개발이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율주행차의 핵심인 ‘라이다’ 관련 특허 출원이 해마다 늘면서 2017년 121건으로 최다를 기록했다. 특허청 제공

8일 특허청에 따르면 최근 10년(2009~2018년)간 자율주행의 핵심 기술인 라이다에 대한 특허출원은 총 524건으로 집계됐다. 2009~2011년까지 연간 20여건에 불과했지만 2016년 97건, 2017년 121건, 2018년 82건에 달했다. 라이다는 자율주행의 핵심 기능이나 차량 외부로 돌출된 형상과 높은 가격으로 그동안 활용이 제한됐다. 그러나 자율주행차가 주목받고 새로운 형상과 생산원가 절감기술에 대한 연구가 활발해지면서 권리 선점을 위한 특허 경쟁이 본격화하고 있다.

출원인은 대부분 기업이다. 이중 2015년 이후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의 출원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타트업·중소기업은 2014년까지 10건 미만이었으나 2015년 23건을 기록한 후 매년 30건 이상 출원하고 있다. 상대적으로 새로운 형상 설계와 원가 절감 기술 개발에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기업들이 경쟁력을 보이고 있다는 분석이다.

적용 분야는 ‘자율주행차’가 출원이 65%를 차지했다. 자율주행차 분야에서는 자율주행 신호처리(28%), 라이다 구조 및 제어(26%), 라이다 내장소자(10%) 등의 출원이 증가하고 있다. 신호처리는 주행 환경 인식을 위한 처리 기술이 대부분이다.

자율주행차 이외 분야에서는 교통안전·무인 드론·무인 모빌리티·핸드폰·보안감시·헤드셋·레저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용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주변 교통상황을 알려주는 보행자 안전장치와 무인 드론을 이용해 선박의 입·출항 정보를 지원하는 시스템에 적용되고 있다. 이준호 특허청 자율주행심사팀 과장은 “상용화를 위한 라이다 기술 개발이 이어질 전망”이라며 “자율주행차뿐 아니라 안전과 편의성을 향상시키는 분야로 활용범위가 확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