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수업 소외 학생 없어야” 교사와 머리 맞댄 은평

[현장 행정] 김미경 서울 은평 구청장, 선일여고 방문

서울 소상공인 자금 대출 5조원 ‘불티’

市 금융지원 이미 4조 소진… 증액 검토

장애인 노동자 27%, 월급 100만원도 못 받는다

평균 197만원… 전체 근로자 75% 수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회보험 가입률도 60% 미만으로 저조

임금을 받는 장애인 노동자 10명 중 3명은 월평균 임금이 100만원 미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장애인 임시노동자 10명 중 6명은 이렇게 최저생계비에도 미치지 못하는 월급을 받으며 일하고 있다.

8일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 발표한 ‘2019년 장애인경제활동실태조사’를 보면 장애인 임금노동자의 최근 3개월 평균 월급은 197만원으로, 전체 임금노동자 월평균 임금 264만원의 74.6% 수준이다. 2018년(71.6%)보다는 격차가 개선됐으나 여전히 비장애인과 장애인의 간극이 크다.

월평균 임금이 100만원 미만인 장애인 노동자는 전체 장애인 임금노동자의 27.2%로 조사됐다. 종사상 지위별로는 상용노동자 7.8%, 임시노동자 58.7%, 일용노동자 38.5%로 나타났다.

사회적 노후 안전망인 사회보험 가입률도 낮았다. 국민연금이나 특수직역연금에는 장애인 임금노동자의 55.6%가 가입했고, 고용보험에는 59.7%가 가입했다. ‘2018년 국민연금 생생통계 팩트북’에 따르면 비장애인을 포함한 전체 상용·정규직 노동자의 국민연금 가입률은 99.5%이고, 임시·일용 비정규직은 42.8%다.

이와 비교해 장애인 노동자는 고용 형태를 떠나 전체 임시·일용 비정규직 수준의 국민연금 가입률을 보였다. 2명 중 1명은 노후 대비를 못 하고 있는 셈이다. 장애인 임금노동자의 60%가 비정규직일 정도로 비정규직 비율이 큰 탓이다. 적은 임금에 사회보험 가입률마저 낮으면 노후에 극심한 빈곤을 맞을 수 있다. 중증장애인의 비정규직 비율은 71.6%로 경증장애인(57.1%)보다 높았으며, 장애 유형별로는 정신적 장애인(77.7%)과 신체외부장애인(68.3%) 등에서 높게 나타났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20-01-0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