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3대 음악가’ 정율성 광주 생가에 역사공원·기념관

광주 출생 상하이서 의열단 활동…내년 12월 준공

‘마스크 해수욕’? 불안불안한 개장

새달 6일 태안을 시작으로 속속 개장

문화예술부터 IT까지… ‘청년 일자리’ 팔 걷은 서초

‘음악문화지구’ 특성 살려 창작공간 제공

“팀워크로 시너지” 장관급 24명 주말 워크숍

홍남기 부총리 제안에 국무위원들 협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홍남기(오른쪽 두 번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11일 경기 과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열린 ‘2020년 국무위원 워크숍’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부처 장관들이 지난 주말 한자리에 모여 부처 간 칸막이 제거와 예산·성과 평가 때 협업 인센티브를 주는 방안을 논의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휴일 워크숍을 제안해 이뤄진 것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언급한 ‘확실한 변화’를 이끌어내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12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부처 장관들은 지난 11일 오후 2시부터 8시 30분까지 경기 과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만찬을 포함한 ‘2020년 국무위원 워크숍’을 열고 국정운영 방안을 논의했다. 2018년 1월 문 대통령 주재로 장관 워크숍을 열었지만, 장관들만 한자리에 모인 워크숍은 처음이다. 홍 부총리는 이 자리에서 “소통과 교제, 스킨십 등을 통해 ‘하나의 팀’으로 팀워크와 시너지 효과를 다지자”고 말했다.

워크숍에는 홍 부총리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김상조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 등 장관급 이상 24명이 참석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울진 태풍 피해지역을 방문한 뒤 늦게 합류해 만찬을 주재했다. 다만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독감으로,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은 해외 출장으로 참석하지 못했다. 정부 관계자는 “워크숍은 홍 부총리가 김 실장과 함께한 오찬에서 국무위원들이 모여 심기일전하자고 제안해 성사됐다”고 설명했다.

이날 장관들은 부처 간 칸막이를 허물자는 데 뜻을 모았다. 분야별로 장관급 협의체 활성화, 부처 간 소통·정보공유 강화, 적극적 협업 행정을 한 공무원 면책 등의 아이디어가 나왔다. 또 시범사업은 신속한 추진을 위해 선(先) 추진, 후(後) 보완을 원칙으로 하자는 의견도 제시됐다.

칸막이 해소 방안 등을 담은 부처 협업과제 운영 방안을 작성하고, 이를 예산요구서와 함께 제출하면 재정당국은 예산 편성 과정에서 이를 검토하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재정 구조·운용·과제를 발제하고 재정 성과 제고를 위해 ‘3+1 재정운용전략’을 제안했다. 전략적 재원배분, 지출구조 효율화, 협력적 재정운용 3가지에 건전성 관리 인프라를 구축하자는 내용이다.

세종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20-01-1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가정이 행복한’ 관악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전통시장에서 착한소비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교육부 공모 평생학습도시 선정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온라인 개학 55개국과 공유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