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자연휴양림 ‘실버 전용 우선 예약서비스’ 도입

65세 이상 신청, 예약자 이용 필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는 65세 이상 실버 계층의 자연휴양림 이용 확대 및 예약 편의 제고를 위해 ‘실버 전용 우선예약’ 서비스를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산림청은 65세 이상의 국립자연휴양림 이용 확대를 위해 실버 전용 우선예약 서비스를 도입한다. 사진은 달음산자연휴양림 전경. 서울신문 DB

우선예약은 주말 추첨, 선착순 예약 등 일반경쟁 방식이 아닌 65세 이상만 참여할 수 있도록 별도 객실(49실)을 지정하고 추첨을 통해 예약하는 방식이다. 이를 위해 전용 상담번호(1800-9448)를 개설하고, 누르는 ARS 방식의 시스템과 달리 전화 연결 시 곧바로 전담 직원과 연결 가능하도록 동선을 최소화했다. 공휴일을 제외하고 매월 4~8일 추첨 신청을 받아 13일 오전 10시 숲나들e 누리집으로 공지한다.

2019년 국립자연휴양림 이용현황을 보면 전체 입장객(380만명) 중 65세 이상 이용객은 9%(34만명)에 불과했다. 2015년부터 65세 이상을 위한 ARS 서비스를 운영했지만 구성이 복잡하고 사용의 어려움으로 인해 이용률이 해마다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예약 상담은 이용객 눈높이에 맞춰 속도 및 목소리 크기까지 세심한 상담을 진행할 계획이다. 상담 현황 분석결과 일반적인 전화 상담시간은 2분 40초인 데 비해 고령층 상담시간은 회원 가입부터 자연휴양림 예약까지 10분 이상이 소요됐다.

휴양림관리소는 상담 역량이 우수한 직원 3명을 대상으로 별도 응대 교육을 실시한 후 배치하는 등 응대 품질과 전문성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우선예약 신청자는 반드시 이용해야 한다. 이영록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장은 “다양한 계층이 산림휴양 체험과 휴식, 힐링을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예약제도를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