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절벽 ‘폐교 쓰나미’…서울까지 덮친다

은평 은혜초 이어 강서 염강초 문 닫아

“한국, 年 5000명 조기사망시키는 기후악당”

그린피스, 공기업 석탄발전 수출 지적

“장애인에게 적합한 직무 없어요”

채용 대신 과태료 내는 고용주들

“부산처럼 지하철 임산부석 ‘핑크라이트’ 도입을”

서울시의회 12월 의정모니터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의회는 12월 의정모니터링으로 시민의견 심사회의에 접수된 57건 가운데 윤종철씨의 ‘지하철 내 임산부 전용석 개선’을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윤씨는 부산에서 시행 중인 임신부 전용 자리 양보 시스템 ‘핑크라이트’를 서울에도 도입하자고 제안했다. 핑크라이트는 불빛과 신호로 알려주는 시스템이다.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이 시스템은 비콘을 소지한 임신부가 임신부 배려석 근처 1~2m 내로 접근하면, 임신부석에 부착된 핑크라이트 수신기가 작동된 후 핑크라이트가 켜진다. 윤씨는 승차 인원이 많은 1호선과 2호선에 우선 설치한 후 확대하자고 제안했다. 윤씨는 “서울교통공사는 서울 전동차 보유량이 부산의 3배인 만큼 비용이 많이 예상돼 도입이 힘들다고 했지만, 시민 불편 해소를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난해 6월 서울교통공사는 핑크라이트 적용 여부를 검토한 결과 효과가 낮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윤씨는 현재 임신부배려석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윤씨는 “임신부 배려석이 많이 늘었는데, 항상 비워둬야 하는 좌석으로 여겨져 시민들이 불편해하고 있다”며 “임신부도 주변의 시선을 고려해 앉기를 꺼려 하는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핑크라이트’가 도입되면 좌석의 회전율을 높여 자발적으로 캠페인 참여를 유도할 수 있고, 시민들의 불편도 줄어든다”며 “시민들이 초기 임신부를 못 알아보고 좌석을 양보하지 않는 사례가 줄어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시의회는 의정 발전과 선진 의회 구현을 위해 20세 이상 시민 237명을 모니터 요원으로 위촉해 시 정책이나 의정 활동에 대한 의견을 매달 듣는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2020-01-14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신격호 빈소 나타난 ‘37살 연하’ 사실혼 서미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이 별세한 19일 빈소가 차려진 서울 아산병원에서는 그룹 관계자들이 모여 조문객을 맞았다. 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발로 뛰는 주민밀착 사업

[현장 행정] ‘YES 양천’ 6대 비전

“자치분권이 선진국 향한 열쇠”

염태영 수원시장 인터뷰

명절엔 전통시장 이용해요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삶의 질 높이는 ‘녹색 인프라’

이성 서울 구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