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절벽 ‘폐교 쓰나미’…서울까지 덮친다

은평 은혜초 이어 강서 염강초 문 닫아

“한국, 年 5000명 조기사망시키는 기후악당”

그린피스, 공기업 석탄발전 수출 지적

“장애인에게 적합한 직무 없어요”

채용 대신 과태료 내는 고용주들

‘의왕ICD 통합추진위원회’ 의왕ICD 1,2 터미널 통합 제안

“고천, 부곡지역 간 교통체층 문제 해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ICD) 1, 2 터미널 전경.

교통체증과 미세먼지 해결을 위해 경기도 의왕내륙컨테이너기지(ICD) 1, 2 터미널을 통합하는 방안이 나왔다. 의왕시는 지난 5일 ‘의왕ICD 통합추진위원회’에서 이 같은 제안이 나왔으며 이를 적극 검토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의왕ICD 주변 1, 2 터미널이 위치한 부곡 IC 입구 교차로는 교통혼잡시간 교통량이 시간당 3700여대다. 출근길 교통혼잡 문제 및 미세먼지 발생의 원인이 되고 있다. 그로 인한 부곡지역 주민의 삶의 질을 심각하게 저하시키고 있다

또 의왕ICD를 이용하는 화물차량이 일일 평균 3000여대로 부곡 IC, 신 부곡 IC가 주 이용 고속도로다, 군포복합터미널 진입도로 개통과 의왕테크노파크 기업 입주로 인해 덕영대로와 오봉로의 교통혼잡이 더욱 가중되고 있다.

이에 추진위는 고천, 부곡지역 간 교통체증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획기적인 방안으로 의왕ICD 터미널을 통합해 교통문제와 환경문제 개선할 것을 제안했다. 의왕시와 중앙정부가 상호 윈-윈할 수 있는 방안이라 평가하고 있다.

의왕ICD 통합추진위원회는 의왕ICD 주변 교통개선을 위해 의왕시와 정책협의를 추진하고 시민토론회, 전문가 자문 등을 거쳐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여 국토부에 정책제안서를 제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신격호 빈소 나타난 ‘37살 연하’ 사실혼 서미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이 별세한 19일 빈소가 차려진 서울 아산병원에서는 그룹 관계자들이 모여 조문객을 맞았다. 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발로 뛰는 주민밀착 사업

[현장 행정] ‘YES 양천’ 6대 비전

“자치분권이 선진국 향한 열쇠”

염태영 수원시장 인터뷰

명절엔 전통시장 이용해요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삶의 질 높이는 ‘녹색 인프라’

이성 서울 구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