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절벽 ‘폐교 쓰나미’…서울까지 덮친다

은평 은혜초 이어 강서 염강초 문 닫아

“한국, 年 5000명 조기사망시키는 기후악당”

그린피스, 공기업 석탄발전 수출 지적

“장애인에게 적합한 직무 없어요”

채용 대신 과태료 내는 고용주들

설 연휴 기간 평상시보다 화재 26% 증가

하루 평균 148건 발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화재 발생한 신당동 제일평화시장
22일 오전 서울 중구 제일평화시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대원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2019.9.22 연합뉴스

소방청은 설 연휴 기간에 화재 발생 확률이 큰 폭으로 뛴다며 안전에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14일 당부했다.

소방청 집계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5∼2019년) 화재 21만 4443건이 발생했다. 이는 하루 평균 117.5건 꼴이며, 인명피해는 하루 평균 6.3명(사망 0.9명·부상 5.4명)였다. 이 시기 중 설 연휴 기간에는 화재 2819건이 발생했으며, 하루 평균 발생 건수는 148.0건, 인명피해는 하루 평균 6.7명(사망 1.2명·부상 5.5명)이었다.

설 연휴 기간 하루 평균 화재 건수가 전체 하루 평균보다 25.9% 높았고, 인명피해는 6.4%, 사망자 수는 33.3% 많았다. 설 연휴 기간 화재를 장소별로 보면 비주거시설이 31.0%(874건), 주거시설이 29.5%(832건)를 차지했다.

설 연휴 기간에는 사망사고로 이어진 화재 중 주거시설 발생 화재가 차지하는 비중이 74%(17명)로, 전체 시기 평균 비율인 59.1%보다 훨씬 높았다. 설 연휴 화재의 원인은 부주의 59.6%(1680건), 전기적요인 18.4%(518건) 순이었다.

소방청은 설 연휴에 장기간 집을 비울 때 난방기구를 미리 점검하고 전열기의 전원코드는 뽑아 두도록 당부했다. 가스레인지 등으로 음식물을 조리할 때 자리를 비워서는 안 되며, 성묘 갈 때 담배꽁초를 함부로 버리거나 쓰레기를 태워서는 안 된다고 소방청은 설명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신격호 빈소 나타난 ‘37살 연하’ 사실혼 서미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이 별세한 19일 빈소가 차려진 서울 아산병원에서는 그룹 관계자들이 모여 조문객을 맞았다. 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발로 뛰는 주민밀착 사업

[현장 행정] ‘YES 양천’ 6대 비전

“자치분권이 선진국 향한 열쇠”

염태영 수원시장 인터뷰

명절엔 전통시장 이용해요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삶의 질 높이는 ‘녹색 인프라’

이성 서울 구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