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자 운전면허 반납·인센티브 신청 주민센터서 한번에

8월부터 주민센터 ‘원스톱 서비스’ 구축

유해성분 328배… 수입 어린이 ‘위해제품’ 83만점 적발

관세청, 올 4~5월 학용품 등 집중 단속

“우리 지자체로 놀러 오세요”… 침체된 지역 관광 살리기

인천시 호텔 비용 부담 붐업 프로모션, 경북 1500개 숙박업소 할인 이벤트

4세대 LTE 재난안전통신망 올해 구축 마무리

소방·경찰·해경 등 단말기로 정보 호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영상·사진 전송 원활… 5G 전환 숙제

14일 세종시 밀마루전망대에서 열린 세계 최초 4세대 이동통신(LTE) 기반 재난안전통신망 구축 시연행사에서 관계자들이 장비를 이용해 통신 상태를 점검하고 있다.
세종 연합뉴스

세월호 사고를 계기로 본격적으로 추진된 국가재난안전통신망 구축 사업이 올해 마무리된다. 시행은 2021년부터다.

행정안전부는 음성뿐 아니라 사진과 영상까지 전송할 수 있는 4세대 이동통신(LTE) 기반 재난안전통신망을 올해까지 중부권·남부권·수도권 등 전국에 구축하겠다고 14일 밝혔다. 2025년까지의 운영비용을 포함해 총 1조 5000억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국가재난안전통신망 구축 사업의 첫 논의는 2003년 대구 지하철 화재가 계기가 됐다. 당시 사고수습을 맡은 경찰·소방·지하철공사 등이 서로 다른 무선통신을 사용해 구조가 지연됐었다. 재발을 막기 위한 방법 중 하나가 국가재난안전통신망 구축 사업이었다. 하지만 경제성을 이유로 없던 일이 됐으나 2014년 세월호 사고를 계기로 논의에 다시 불이 붙었다.

행안부 관계자는 “쉽게 생각하면 두 가지가 바뀐다”며 “첫째는 그동안 소방, 경찰, 해양경찰, 군대에서 보안 등을 이유로 사용하는 통신망이 모두 달랐다. 조직마다 벽이 있다 보니 서로 주고 받을 수 있는 정보가 제한됐다. 이제는 같은 통신망에서 장애물 없이 구조대원 간 소통을 할 수 있다. 둘째는 속도가 느리다 보니 정보도 음성에 한정돼 있었는데 이제는 동영상, 사진 등을 원활하게 전송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향후 5세대 이동통신(5G) 서비스로의 전환은 숙제로 남았다. 정부는 2014년 재난안전통신망 기반기술을 LTE 방식으로 정했는데 사업이 추진되는 사이 차세대 통신기술인 5G가 상용화되면서 향후 3~4년 안에 5G에 맞춰 다시 통신망을 구축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기지국과 단말기 교체 등에만 수천억원의 예산이 더 들어가게 된다. 행안부 관계자는 “재난안전통신망 특성상 현재는 LTE를 사용할 수밖에 없다”면서 “향후 재난안전통신망을 5G로 전환하는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20-01-1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학교방역 비상대책 체계 구축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