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절벽 ‘폐교 쓰나미’…서울까지 덮친다

은평 은혜초 이어 강서 염강초 문 닫아

“한국, 年 5000명 조기사망시키는 기후악당”

그린피스, 공기업 석탄발전 수출 지적

“장애인에게 적합한 직무 없어요”

채용 대신 과태료 내는 고용주들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제1회 한·몽 철도협력의 날

신북방 철도 협력 신호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철도시설공단은 14일 오후 울란바토스 몽골상공회의소에서 ‘제1회 한·몽 철도협력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김상균(왼쪽에서 12번째)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은 14일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제1회 한몽 철도협력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 김 이사장과 바트수흐(왼쪽 13번째) 몽골철도공사장 양국 철도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철도시설공단 제공

한·몽 철도협력의 날은 지난해 4월 김상균 이사장이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구현을 위한 첫 방문지로 몽골을 방문하면서 전격적으로 추진됐다. 철도공단은 몽골 철도 마스터플랜 수립과 울란바토르 신공항 연결철도 기술조사 등 그동안의 협력 성과를 공유했다. 몽골에서는 몽골철도공사를 비롯해 도로교통개발부·재무부·국방부·울란바토르시·울란바토르철도공사 등 90여명이 참석했다.

김상균 철도공단 이사장은 “2020년은 한·몽 수교 30주년이 되는 해로 양 국간 철도 협력이 실질적인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한·몽 워킹그룹을 구성해 세부적인 철도협력방안을 협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단은 지난해 몽골철도공사와 철도분야 교류협력 강화를 위한 양해각서 체결 후 몽골철도학교 운영과 타반톨고이∼준바얀 노선 기술자문, 울란바토르 신공항 연결철도 타당성 조사, 몽골철도 마스터플랜 수립 등 후속 사업을 추진·진행하고 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신격호 빈소 나타난 ‘37살 연하’ 사실혼 서미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이 별세한 19일 빈소가 차려진 서울 아산병원에서는 그룹 관계자들이 모여 조문객을 맞았다. 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발로 뛰는 주민밀착 사업

[현장 행정] ‘YES 양천’ 6대 비전

“자치분권이 선진국 향한 열쇠”

염태영 수원시장 인터뷰

명절엔 전통시장 이용해요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삶의 질 높이는 ‘녹색 인프라’

이성 서울 구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