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수업 소외 학생 없어야” 교사와 머리 맞댄 은평

[현장 행정] 김미경 서울 은평 구청장, 선일여고 방문

서울 소상공인 자금 대출 5조원 ‘불티’

市 금융지원 이미 4조 소진… 증액 검토

丁총리 첫 민생 현장으로 전통시장 간 까닭

명절 맞아 서울 중랑 우림골목시장 방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제 활성화 다짐… 온라인 판매 등 권유

정세균 국무총리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설 연휴를 앞두고 지난 18일 서울 중랑구 전통시장인 우림골목시장을 찾아 설 명절 물가를 점검하고 상인들을 격려했다. 정 총리 취임 후 첫 민생 현장 방문이다.

정 총리는 시장 상인들과 시민들을 만나 체감 경제에 대한 여론을 듣고 ‘민생 경제 활성화’를 강조했다. 한 청과물 가게 주인이 “경제를 살려 달라”고 하자 정 총리는 “제가 할 일 중 경제 활성화를 첫 번째로 중요한 일로 생각하고 최선을 다할 작정”이라고 말했다. 한 채소가게 상인이 “재래시장을 살려 달라. 요즘 경기가 너무 안 좋다”고 하자 정 총리는 고개를 끄덕이기도 했다.

정 총리는 시장 상인회 관계자들을 만나 온라인 판로 개척 등 전통시장 활성화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내놓았다. 정 총리는 “설날 대목에 ‘대박’이 났으면 좋겠다. 앞으로 지속적으로 시장이 활성화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요즘 소비 패턴이 많이 바뀌어 소비자들이 모바일이나 온라인을 활용하는 경우가 많다”며 “상인 여러분들도 이런 변화에 대응해 모바일이나 온라인을 통해 장사를 하는 방안을 연구해 보면 좋겠다”고 했다.

정 총리는 과일과 견과류 등 설 성수품을 구입하기도 했다. 그가 구매한 물건들은 인근 복지시설을 통해 소외된 이웃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라고 총리실은 전했다.

정 총리는 취재진에게 “걱정을 많이 했는데 손님이 많아 다행스럽다. 전국의 재래시장이 활성화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주차장 등 현대화된 시장 시설을 언급하고 “전통시장의 시설을 잘 만들어 놓으면 자연히 상권이 살아난다”며 “재래시장이 잘 안 된다고 방치하지 말고 시장을 잘 만들어서 장사가 잘되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최광숙 선임기자 bori@seoul.co.kr
2020-01-20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