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적 마스크 1일부터 요일 상관없이 살 수 있다

5부제 폐지… 2002년생 이후 5개 구매

스마트 에어샤워·도로 세척… 미세먼지 多잡는 동작

공사장 비산먼지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丁총리 첫 민생 현장으로 전통시장 간 까닭

명절 맞아 서울 중랑 우림골목시장 방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제 활성화 다짐… 온라인 판매 등 권유

정세균 국무총리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설 연휴를 앞두고 지난 18일 서울 중랑구 전통시장인 우림골목시장을 찾아 설 명절 물가를 점검하고 상인들을 격려했다. 정 총리 취임 후 첫 민생 현장 방문이다.

정 총리는 시장 상인들과 시민들을 만나 체감 경제에 대한 여론을 듣고 ‘민생 경제 활성화’를 강조했다. 한 청과물 가게 주인이 “경제를 살려 달라”고 하자 정 총리는 “제가 할 일 중 경제 활성화를 첫 번째로 중요한 일로 생각하고 최선을 다할 작정”이라고 말했다. 한 채소가게 상인이 “재래시장을 살려 달라. 요즘 경기가 너무 안 좋다”고 하자 정 총리는 고개를 끄덕이기도 했다.

정 총리는 시장 상인회 관계자들을 만나 온라인 판로 개척 등 전통시장 활성화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내놓았다. 정 총리는 “설날 대목에 ‘대박’이 났으면 좋겠다. 앞으로 지속적으로 시장이 활성화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요즘 소비 패턴이 많이 바뀌어 소비자들이 모바일이나 온라인을 활용하는 경우가 많다”며 “상인 여러분들도 이런 변화에 대응해 모바일이나 온라인을 통해 장사를 하는 방안을 연구해 보면 좋겠다”고 했다.

정 총리는 과일과 견과류 등 설 성수품을 구입하기도 했다. 그가 구매한 물건들은 인근 복지시설을 통해 소외된 이웃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라고 총리실은 전했다.

정 총리는 취재진에게 “걱정을 많이 했는데 손님이 많아 다행스럽다. 전국의 재래시장이 활성화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주차장 등 현대화된 시장 시설을 언급하고 “전통시장의 시설을 잘 만들어 놓으면 자연히 상권이 살아난다”며 “재래시장이 잘 안 된다고 방치하지 말고 시장을 잘 만들어서 장사가 잘되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최광숙 선임기자 bori@seoul.co.kr
2020-01-20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긴급재난지원금 ‘착한 소비’ 로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유치원-초·중·고 코로나 예방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국공립어린이집 늘린다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