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생계자금 시기’ 항의받은 권영진 대구시장 실신

“왜 현금 지급 않나” 민주 시의원과 마찰

이재명 “부천 빼고” 재난소득 검토에 부천시장 “제 잘못

장덕천 시장 공개 반대했다가 SNS 사과하며 일단락

호남 시도지사, 방사광가속기 유치 공동건의

국립 공공보건의료대학 법제화 요구도

이국종 “평교수로 지내겠다” 외상센터장 사의

복지장관 “아주대의료원장과 갈등 유감, 병원 위법 없어… 센터와 같이 움직여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 운영을 두고 발생한 갈등에 대해 “감정의 골이 너무 깊어 상대를 돌봐주지 않아 발생한 일”이라며 안타깝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장관은 20일 세종시 복지부에서 기자들과 만나 유희석 아주대 의료원장과 이국종 교수(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이 갈등을 빚은 데 대해 “양쪽이 다 열심히 했는데 다 지쳐 있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유희석 아주대 의료원장.
연합뉴스


이국종 교수(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
연합뉴스

박 장관은 유 원장이 과거 이 교수에게 욕설을 퍼붓는 내용이 담긴 녹음파일 등이 공개된 것을 언급하면서 “이 교수가 다 잘한 것도 아니고 권역외상센터가 제대로 돌아가려면 센터를 둘러싸고 있는 전체 병원체계가 같이 움직여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응급처치가 끝나면 본원에서 나머지 치료를 받아야 하는데, 양쪽이 포용하고 안아 줘야 환자를 제대로 치료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박 장관은 “지난해 이 교수가 주장한 의료비 부당 사용을 조사했지만 법과 제도에 어긋나게 행동한 적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 교수가 (공개된) 녹음파일뿐만 아니라 본인이 받았던 공문을 한 배낭 들고 와서 보여 준 적이 있었는데 마음이 아파서 도와드려야겠다고 생각했고, 병원에 가서 면담도 했지만 감정이 뒤틀려 있다 보니 병원이 더 도와주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이날 한 언론 인터뷰를 통해 센터장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다음달 센터에 출근하면 사임 의사를 전달하겠다던 이 교수는 결국 이날 사의를 표명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20-01-2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연예인 노예” 150만원 고액방 몰려든 사람들

불법 촬영물로 꾀어 고액 유료회원 유치 회원들 “진짜 연예인 영상 맞냐” 물으면 주민번호·주소 등 신상정보로 신뢰 쌓아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피해 업소 재산세 감면 검토”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임대주택 청년·어르신 고루 돕는다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사회적 거리두기’ 직접 홍보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재산세 인하로 항공업계 돕는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