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륙의 바다’ 장성호, 금빛 출렁다리에 일렁이는 호반의

장성군 ‘옐로출렁다리’ 개통 뒤 수변 트레킹 각광

박원순 “신천지, 파렴치한 반사회 단체”… 예배 강행 교

朴 “종교의 자유보다 국민 생명권이 중요”

영등포 “국회 뒤편~서강대교 봄꽃길 폐쇄”

새달 초까지 교통·보행 전면 차단

의왕ICD 통합추진위, “75만m² 의왕ICD 1, 2터미널 통합, 이전 부지 공영개발 해야”

남북 발전 축 단절 지역 발전 저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의왕ICD 제1터미널(왼쪽)과 제2터미널(오른쪽) 위성 사진. 통합추진위는 2터미널을 오봉역이 있는 1터미널로 이전하고 공영개발할 것을 제안했다.

경기도 의왕내륙컨테이너지기(ICD) 통합추진위원회가 지역 발전을 가로막는 1, 2터미널 통합과 현대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통합추진위는 교통·환경문제 해결과 지역단절 해소방안을 담은 ‘의왕ICD 통합 및 현대화 구상안’을 시정에 반영해 줄 것을 시에 요청했다고 21일 밝혔다.

주민들로 구성된 통합추진위는 제 2터미널을 오봉역 일대 제1 터미널로 통합하고, 23만㎡의 제2터미널 부지 개발제안구역을 해제하고 공영개발 할 것을 제안했다. 의왕ICD는 부곡IC 입구 교차로를 사이에 두고 49만㎡의 제1터미널과 26만㎡의 제2터미널이 배치돼있다.

통합추진위 관계자는 “30여년이 넘은 의왕ICD 이원화로 물류 흐름의 구조적 문제를 안고 있고, 제2 터미널로 인해 남북 발전 축인 부곡동과 고천·오전동이 단절됐다”며 “컨테이너 화물차량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로 지역 주민들이 환경피해를 입고 있다”고 말했다.

통합추진위는 최대 문제로 출퇴근 시간에는 차량정체를 꼽고 있다. 현재 조성하고 있는 의왕테크노파크 입주가 완료되면 교통체층은 극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의왕ICD 주변 1, 2 터미널이 위치한 부곡 IC 입구 교차로는 교통혼잡시간 교통량이 시간당 3700여대다. 교통과 환경문제 해결, 지역단절 해소 방안으로 2개의 터미널 통합해 내륙컨테이너 기지의 제 기능을 발휘하도록 개선할 것을 제안했다.

의왕ICD는 우리나라 수출입 철도 물류의 심장으로 통한다. 의왕ICD는 1992년 물류비 절감을 통한 국가경쟁력 강화를 목적으로 설립됐다. 공공기관인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지분 25%를 갖고 있고, 한진, CJ대한통운 등 민간기업이 지분 75%를 보유하고 있다. 민간기업은 출자비율에 따라 부지를 배분받아 운영 중이며, 2023년 의왕ICD 점용계약이 만료된다. 현재 의왕ICD는 제1터미널과 2터미널로 운영되고 있다. 총 부지면적은 75만 2680m²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전세계가 ‘콘돔’ 수급 비상 걸렸다는데... 왜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콘돔 수급으로까지 불똥이 튀었다.말레이시아 정부가 지난 18일부터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기부 릴레이, 지역 기업도 동참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피해 업소 재산세 감면 검토”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임대주택 청년·어르신 고루 돕는다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사회적 거리두기’ 직접 홍보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