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지자체 신천지 시설 1144곳 폐쇄

서울 소재 시설 170곳 중 169곳 폐쇄

외국인 가장 많은 안산 다문화특구는 확진자 ‘0’

중국인 5만여명 거주 ‘기피 1순위’ 꼽혀

노원 ‘따뜻한 겨울나기’ 20억 모금… 역대 최고액

참여 기업·단체 작년보다 208곳 늘어

작년 말 원자력硏 정문 토양서 평소보다 60배 많은 세슘 검출

12월 30일 시료 채취해 6일 확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안위 “자연증발시설 문제인 듯”
정확한 사고 경위 정밀 조사 중

22일 대전 유성구 한국원자력연구원에서 방사성 물질이 누출돼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사건조사팀이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대전 유성구에 있는 한국원자력연구원에서 방사성 물질이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22일 “세슘137과 세슘134, 코발트60 등 인공방사성 핵종이 원자력연구원 주변 우수관으로 방출됐다는 보고를 지난 21일 받았다”면서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사건조사팀을 연구원에 파견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원안위에 따르면 원자력연구원은 지난해 12월 30일 연구원 정문 앞 하천 토양에서 시료를 채취했고, 지난 6일 이 시료에서 방사능 농도가 증가했음을 확인했다. 최근 3년간 이곳의 세슘137 핵종의 평균 방사능 농도는 0.432Bq/kg(1Bq는 1초에 1개의 원자핵이 붕괴하면서 방출하는 방사능) 미만이었지만 이번 조사에서 60배에 가까운 25.5Bq/kg까지 치솟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원자력연구원은 자체 조사를 진행했고 연구원 내 자연증발시설이 사고의 원인으로 추정된다고 원안위에 보고했다. 자연증발시설 주변 하천 토양에서 세슘137 핵종의 방사능 농도가 다른 곳보다 월등히 높은 최고 138Bq/kg을 기록했기 때문이다. 자연증발시설은 방사능 농도가 매우 낮은 극저준위 액체 방사성폐기물을 태양열을 이용해 물만 자연적으로 증발 처리하는 시설이다. 다만 원자력연구원 외부에 흐르는 하천 토양의 방사능 농도는 평상시 수치(0.555∼17.9Bq/kg)를 벗어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원안위 관계자는 “현재로선 자연증발시설로 폐기물을 옮기는 트럭에서 세슘 등이 유출되지 않았나 추정되지만 정확한 원인은 조사가 끝나야 파악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세종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2020-01-23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19 검사 거부하던 확진자 여자친구 결국…

코로나19 확진자의 여자친구가 바이러스 검사를 거부하다 결국 협조한 끝에 ‘음성’ 판정을 받았다.전북도는 113번 확진자 A(28…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보드게임으로 관세법 수업

조은정 관세국경관리연수원장

中企 살리는 금천, 40억 육성자금 융자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경제 살리는 광진, 1471억 조기 집행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이웃과 소통, 봉사도 함께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