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와 타인의 개인정보 온라인에 올리거나 전송하지 마세

여가부, 아동·청소년 ‘디지털 성범죄 예방 7가지 안전 수칙’ 공개

특허 신속 심판 늘리고 심사 품질 높인다

특허심판원 ‘고품질 심판’ 대책 발표

‘최대 20% 할인’ 서울사랑상품권, 코로나 뚫고 1300억원

‘착한 소비’에 15% 할인·5% 캐시백 혜택

경북도, 올해 한옥사업 달랑 6채…지난해보다 65% 감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북도청 신도시 한옥마을에 조성된 한옥. 경북도 제공

경북도의 한옥 지원사업이 갈수록 시들해 지고 있다.

7일 도에 따르면 한옥 보급을 위해 2016년부터 한옥 신축 비용 가운데 일부를 대주고 있다.

이 사업은 고품격·친환경 주거 형태인 한옥 보급으로 지역 내 한옥 확산과 경제 활성화를 유도하기 위해 시작됐다.

첫 해 11채 지원을 비롯해 2017년 28채, 2018년 22채, 2019년 17채 등 지금까지 78채를 지원했다.

채당 지원액은 최대 4000만원(도비 및 시·군비 각 2000만원)으로 시·군에서 접수한 서류를 심사해 대상자를 선정하고 한옥을 완공하면 보조금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대상은 도내 주민등록을 두고 실제 거주하는 사람이 바닥면적 60㎡ 이상 한옥을 신축할 경우다.

하지만 올해 지원 대상은 6채로 크게 줄었다.

이는 올들어 신청 물량 15채에 크게 못미치는 정도다.

이런 가운데 도청 신도시 내 한옥마을 조성사업도 지지부진하다.

2016년 78필지(채)를 분양했으나, 지금까지 8필지만 완공된 상태다.

경북도 건축디자인과 관계자는 “다른 사업에 밀려 한옥 예산이 대폭 축소됐다”면서 “추경에서 관련 예산을 추가 확보해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북도와 스탠포드호텔은 2014년 업무협약을 맺고 경북도청 신도시에 한옥형 외관을 갖춘 지하 1층~지상 7층 규모의 호텔을 짓기로 했다. 하지만 올해까지도 착공하지 못해 신도시 활성화에 애를 먹고 있다. 호텔 측은 현재 115억원의 부지 매입비 가운데 절반만 납부한 상태로 나머지 잔금은 애초 지난해 5월까지 납부해야 했지만 계약서상 연장 가능한 조항을 활용, 올해 11월까지로 미뤄둔 것으로 전해졌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