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11개 대학·지자체, 신종 코로나 공동 대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남대 정문. 영남대 제공

경북도와 도내 6개 시·군, 11개 대학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 방지를 위해 머리를 맞댄다.

11일 경북도에 따르면 12일 오전 경산시 영남대 천마아트센터에서 우한 폐렴 대책회의를 갖는다.

회의에는 영남대를 비롯해 포항공대, 안동대, 대구대, 대구가톨릭대, 대구한의대 등 중국인 유학생이 다수 재학 중인 11개 대학 총장과 해당 대학 소재 시·군의 부단체장이 참석한다.

이들 기관은 협력체계 유지 상황을 점검하고, 각 대학과 지자체의 대응 현황을 공유한다.

또 기관 간 상호협조 사항을 전달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해 향후 대응에 반영할 예정이다.

회의가 열리는 경산에는 10개 대학이 몰려 있으며, 중국인 유학생 1200여명이 재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위치한 영남대, 대구가톨릭대, 경일대 등 3개 대학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을 막기 위해 다음달 2일로 예정된 개학을 2주 연기하기로 했다.

한편 경산시에 따르면 지역 10개 대학의 개학 일정을 파악한 결과 영남대, 대구가톨릭대, 경일대 등 3개 대학이 우한 폐렴 확산을 막기 위해 다음달 2일로 예정된 개학을 2주 연기하기로 했다.

영남대는 졸업식과 입학식도 취소하기로 했다. 이들 대학들은 신종 코로나 확산 여부를 지켜본 뒤 개학을 더 연기할지 판단할 예정이다. 또 온라인 수업 개설 상한 기준을 완화하고 중국인 유학생 생활관 집중 보호에 필요한 재정 지원을 교육부에 건의했다.

대구대와 대구한의대, 대경대 등 경산시 소재 나머지 7개 대학은조만간 자체 대책회의를 거쳐 개학 연기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