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회의·재택근무·나홀로 브리핑… 코로나가 바꾼 관가

[관가 인사이드] GVPN 가입자 8만명 넘어 작년의 4배… 정부부처 전체의 3분의1 교대로 재택

원칙 없는 인사에… 환경부 차관 능력 호평 퇴색

[관가 블로그] 4대강 조사·평가단장 후 떠난 홍정기

특허소송 증거 수집 곤란…증거 확보 제도 필요

특허침해 소송 등 경험 기업, 변호사, 변리사 대상 조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특허침해 소송에서 증거 확보에 어려움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이 올해 1월 특허침해 소송 및 지원 경험이 있는 기업·변호사·변리사 등을 대상으로 증거 수집 확보 절차와 제도 개선방안을 조사한 결과 기업의 88%(44개)는 특허침해 소송을 제기하기 위한 증거 수집에 어려움이 있다고 응답했다. 변호사는 100%(20명), 변리사는 94%(16명)가 같은 의견을 냈다. 원인으로는 침해 행위가 상대방 공장 등 피해자가 확인하기 어려운 곳에서 이뤄져 공개하지 않는 한 파악이 불가능했다.

또 소송을 제기한 이후 재판 과정에서도 증거 확보가 어렵다보니 기업의 80%, 변호사 90%는 현 제도보다 강화된 증거확보 절차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개선 방안으로는 새로운 제도 도입보다 현행 제도를 실효성있게 개선하자는 의견이 많았다. 새로운 제도 관련해 기업은 제3 전문가의 증거조사 제도 도입(43%)을, 변호사는 소송 중 자료 및 자료목록 교환제도 도입(67%)을 선호했다.

특허소송에서 영업비밀의 열람범위와 관련해서도 기업은 ‘법원과 법원이 지정하는 전문가’, 변호사는 ‘상대방 대리인까지로’ 의견이 엇갈렸다. 기업의 과반수 이상은 자료 및 문서목록 제출과 같이 ‘증거확보제도’를 모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구영민 특허청 산업재산보호정책과장은 “고의적 특허 침해에 대한 3배 배상 제도가 도입되면서 침해사실과 손해액 입증의 중요성이 더욱 높아졌다”며 “저비용 고효율의 증거 확보 방안 마련을 위해 다양한 의견수렴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저소득층 학원 무료 수강 지원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급여 30% 반납해 마스크 기부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1주일간 3425곳 소독한 중구청장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