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경제 활성화…구내식당 휴무일 운영

부족한 혈약 확보위해 긴급 헌혈 행사 진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도 각 지자체가 코로나19 여파로 침체에 빠진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 의왕시는 움츠러든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구내식당 휴무일을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코로나19로 음식점 이용객이 크게 줄며 지역상권이 위축되고 있어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오는 19일과 26일 2회 휴무를 실시해 직원들이 인근 식당을 이용토록 했다. 하루 평균 시청 구내식당 이용 인원은 500여명이다. 이들이 인근 식당을 이용하면 약 500여만원의 지역상권 매출로 이어질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번달 휴무 시행 뒤 코로나19 확산 여부에 따라 추가 휴무일을 결정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사태로 단체, 개인 헌혈자 수가 급감하고 있다. 적십자사에 따르면 최근 혈액 보유량이 3일분을 약간 웃도는 수준으로, 적정량인 5일분을 크게 밑돌고 있다. 혈액수급이 절대적으로 부족하자 시는 오는 19일 시청 헌혈버스에서 ‘사랑의 헌혈’ 행사를 긴급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김상돈 의왕시장은 “공무원의 지역상권 이용과 헌혈 캠페인 참여로 지역사회가 활기를 되찾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