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륙의 바다’ 장성호, 금빛 출렁다리에 일렁이는 호반의

장성군 ‘옐로출렁다리’ 개통 뒤 수변 트레킹 각광

박원순 “신천지, 파렴치한 반사회 단체”… 예배 강행 교

朴 “종교의 자유보다 국민 생명권이 중요”

영등포 “국회 뒤편~서강대교 봄꽃길 폐쇄”

새달 초까지 교통·보행 전면 차단

성주군 공무원 50여명 자가격리되나?…코로나 31번 환자와 같은 호텔서 식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성주군청사 전경. 성주군 제공

경북 성주군 공무원들이 무더기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격리에 들어갈 입장에 처한 것으로 18일 알려졌다.

성주군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전 11시 30분쯤 대구 동구 퀸벨호텔에서 열린 공무원 A씨 결혼식에 동료 공무원 50여명이 참석했다가 코로나19 31번 환자와 같은 공간에서 식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31번 환자는 같은 날 비슷한 시간에 퀸벨호텔 뷔페식당에서 지인과 점심을 먹었다고 대구시는 발표했다.

성주군 보건소는 “아직 질병관리본부로부터 밀접 접촉자 확인을 받지 못해 예식장 참석자 명단만 파악하고 있다”며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면 자가 격리 조치할 계획”이라고 했다.

성주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전세계가 ‘콘돔’ 수급 비상 걸렸다는데... 왜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콘돔 수급으로까지 불똥이 튀었다.말레이시아 정부가 지난 18일부터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기부 릴레이, 지역 기업도 동참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피해 업소 재산세 감면 검토”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임대주택 청년·어르신 고루 돕는다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사회적 거리두기’ 직접 홍보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