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적 마스크 1일부터 요일 상관없이 살 수 있다

5부제 폐지… 2002년생 이후 5개 구매

스마트 에어샤워·도로 세척… 미세먼지 多잡는 동작

공사장 비산먼지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감사 이달 말 결과 발표 어렵다”

최재형 원장 “기관 협조 늦어”… 기한 미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재형 감사원장.
연합뉴스

최재형 감사원장은 19일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감사와 관련해 “현실적으로 이달 말 최종 시한 내 감사 결과를 발표하기 어렵다”며 “최대한 이른 시일에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최 원장은 이날 감사원에서 한 기자간담회에서 “그동안 감사를 진행하면서 원만한 자료 공유 등 대상 기관 협조가 지연되면서 어려움이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감사원 측은 월성 1호기 감사의 2번째 기간 연장에 대해 실무적 차원 문제라는 입장이지만 감사 연장 기한을 특정하지 않은 데다 정치적으로 민감한 사안인 만큼 4월 총선 이후로 결과 발표가 미뤄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지난해 6월 경제성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월성 1호기의 조기 폐쇄를 결정했다. 이에 국회는 지난해 9월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결정의 타당성과 한수원 이사들의 배임 행위‘에 대해 감사를 요구했다. 이에 감사원은 지난해 12월 말까지 감사를 마칠 예정이었으나 2개월 연장해 이달 말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이번에 또다시 연장한 것이다. 이 과정에 원자력안전위원회는 감사원 감사가 진행 중에 지난해 12월 월성 1호기의 영구 정지를 결정해 논란이 됐다.

최 원장은 “초기 단계에서 자료 제출이 충분치 않아 담당자들이 컴퓨터를 받아 와 포렌식을 하는 등 자료를 수집해 지난달 22일 실지감사를 종료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조기 폐쇄 결정의 근거가 된 회계법인 경제성 평가 보고서 적정성 여부도 전문 기관에 연구 용역을 의뢰해 이달 초쯤 연구 용역 결과를 받았다”며 “한수원이 자체적으로 경제성 평가를 한 자료와 회계법인의 경제성 평가 보고자료도 확인했다”고 말했다. 최 원장은 “이 보고에는 원전 가동 수익이 계속 감소했다는 것 등에 대한 지적도 있다”며 “자료가 어떤 경위로 작성됐고 어떤 의미가 있는지 감사 과정에서 밝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날 정세균 총리와 최 원장의 회동이 자칫 독립성 저해로 비춰질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그렇게 보일 만한 점은 인식하고 있고, 그런 우려가 현실화하지 않도록 공직사회가 열심히 일할 수 있게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최광숙 선임기자 bori@seoul.co.kr
2020-02-20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긴급재난지원금 ‘착한 소비’ 로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유치원-초·중·고 코로나 예방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국공립어린이집 늘린다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